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북미회담 예측 어렵지만, 결과 좋을 것”

중앙일보 2019.01.17 00:30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연합뉴스]

 
이집트를 방문 중인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의 향후 성과에 대해 “예측하기 어렵지만, 좋은 것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문 특보는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한국대사관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문 특보는 북미회담에서 북측이 제시할 것으로 예상하는 협상 카드로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을 꼽으며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불가역적으로 검증하게 폐기하면 미국도 상응하는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무엇을 주느냐에 달렸다”며 “그것은 북한에 대한 제재해제와 군사적 보장 문제 등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문 대통령이 2차 북미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 담판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 것을 언급하며 “그것(담판)이 나올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북미 관계의 동력이 올해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이 그동안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있어야 제재를 완화할 수 있다고 했는데 최근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제재의 조건부 완화 가능성을 내비치는 등 과거보다 유연한 태도를 보인다는 것이다.
 
문 특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서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큰 것을 주고받아야 김 위원장이 서울 답방에서 큰 선물을 갖고 갈 수 있다”며 “조금 늦어졌지만 (관련된 상황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