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캡틴손' 손흥민, 중국전 선발출격

중앙일보 2019.01.16 21:01
 
,

,

'캡틴손' 손흥민(토트넘)이 중국전에 선발출전한다.

혹사 논란 딛고 베스트11 나서
2선 공격수 황의조 지원사격

 
한국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치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면서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웠다.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조별리그 1, 2차전을 건너 뛰고 지난 14일 대표팀에 가세했다.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치르고, 이틀 만에 경기에 나서야해서 '혹사 논란'이 있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2선 공격수로 선발로 기용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나선다. 2선 공격수 이청용(보훔)-손흥민-황희찬(함부르크)이 지원사격한다.
 
중앙 미드필더 정우영(알 사드)과 황인범(대전)이 나선다. 수비수 김진수(전북)-김영권(광저우 헝다)-김민재(전북)-김문환(부산)이 골키퍼 김승규(빗셀 고베)와 함께 최후의 저지선을 지킨다.
 
경고누적으로 결장한 이용(전북) 대신 김문환이 출전했다. 발바닥을 다친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결장하고, 햄스트링 부상에서 회복 중인 기성용(뉴캐슬)은 벤치대기한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황의조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황의조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한편 한국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한국은 중국과 나란히 2승 무패지만, 골 득실(중국 +4, 한국 +2)에 뒤져 2위다. 만약 이날 중국을 이기면 조1위로 16강에 올라 이동거리와 대진이 유리한 꽃길을 걷는다. 반면 비기거나 지면 조2위로 16강에 진출한다. 8강에서 이란, 4강에서 일본을 만날 수도 있어 '가시밭길'이 예상된다.
 
아부다비=박린 기자 rpark7@joonga.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