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측근 건물, 1채 추가 확인…더 늘어날 수 있어”

중앙일보 2019.01.16 20:52
[SBS 8시 뉴스 갈무리]

[SBS 8시 뉴스 갈무리]

 
목포 근대문화역사공원 투기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측근의 소유 건물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1채 더 많은 10채로 확인됐다고 SBS가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목포 문화재 거리 안에 손 의원 측근이 산 건물이 더 있는지 확인한 결과, 전날 보도된 9채 말고 손 의원의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문화재단 명의의 건물 한 채가 추가로 확인됐다.  
 
해당 건물은 목포 창성장과 50여m 떨어진 2층 흰색 건물로, 문화재단이 2017년 12월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등록문화재 지정(2018년 8월) 8개월 전에 매입된 셈이다.  
 
앞서 손 의원은 해당 지역 내 문화재단 명의 건물은 향후 박물관 부지로 사용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SBS 측은 추가로 확인된 건물의 경우 문화재단 소유 건물과 떨어져 있는 데다 규모(18㎡)도 협소해, 박물관 부지로 쓰기에는 부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측근 명의로 모두 몇 채의 건물이 있는지 손 의원이 밝히지 않고 있다며 현재 확인된 것보다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부연했다.
 
SBS 측은 또 손 의원이 2017년 11월 국회 교문위 예산결산 소위에서 복원 가치가 있는 문화재를 문화재청이 공모 형식으로 받은 뒤 심사를 거쳐 지원해달라고 했다며 등록문화재 지정 과정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손 의원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손 의원 측은 언론과 통화에서 의혹 대상 건물이 추가 확인됐다는 보도에 대해 “우리가 감춘 게 아니다”며 “SBS가 찾아놓은 대로 자체적으로 구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날 찾은 게 무엇인지도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어 반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애초 박물관 부지로 쓰기 위해 매입했다는 건물과 이격돼 있다는 지적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길 하나 건너면 앞뒤에 있는 공간들이고 박물관 부지로 쓴 목적으로 산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 조카나 남동생이 건물 매입에 관여한 바 없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는 “해명할 부분이 있다”며 “입장이 정해지면 다시 설명하겠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