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신인’ 황교안 “어떤 비판·질책 있어도 감당할 몫”

중앙일보 2019.01.16 19:49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식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6일 “이제 새롭게 정치를 시작하는 사람으로서 그 어떠한 비판과 질책도 당연히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많은 격려가 있었지만 따끔한 비판도 있었고,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친 비난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전 총리는 전날 자유한국당에 공식입당했다.
 
그는 “지금 정말 중요한 것은 ‘미래’와 ‘통합’”이라며 “나라가 위태로운 지경에 있다. 이를 바로 잡기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아 진력하는 게 주어진 소명이라 믿는다”고 입당 소회를 밝혔다.  
 
이어 “당 안팎에서 걱정하고 있는 문제들 충분히 고민하고 있다”며 “겸손하고 열린 마음으로 걱정 끼치는 일 없도록 최선 다하겠다. 올바른 뜻을 함께하는 분이라면 그 누구라도 힘을 합쳐 당과 나라를 바로 세우는 일에 모든 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황교안 전 총리 페이스북]

[사진 황교안 전 총리 페이스북]

황 전 총리는 “정치 신인 황교안에게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