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포 철거 논란에 한 발 물러선 박원순 "을지로 재개발 재검토"

중앙일보 2019.01.16 18:47
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기자 간담회에서 신년 다짐을 말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기자 간담회에서 신년 다짐을 말하고 있다. [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서울 청계천·을지로 일대 재개발 사업 관련, “재개발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재개발로 을지면옥, 양미옥 등 노포(老鋪)들이 사라질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가능하면 그런 것들이 보존되는 방향으로 재설계를 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세운재정비촉진사업으로 지역 상인들이 삶의 터전을 잃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공구상가 상인들의 주장이 충분히 일리가 있다”며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새로운 대안을 발표하도록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서울에는 동대문 의류상가, 종로 쥬얼리, 중구 인쇄업, 공구상가, 조명상가 등 집중도심산업 근거지들이 있는데 이걸 없애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어떤 방식으로든 도심산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조만간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청계천·을지로 일대 재개발은 지난 2006년부터 추진된 세운재정비촉진사업에 따른 것이다. 10개 구역으로 나뉜 정비구역 중 공구 거리를 포함한 몇 개 구역은 이미 본격적인 철거에 들어갔다. 서울시내 5대 평양냉면집으로 유명한 을지면옥이 속한 구역과 양미옥이 속한 구역도 사업시행 인가를 신청한 상태여서 철거가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박 시장은 미세먼지에 대해 "이미 할 수 있는 모든 전방위적 조치를 취해왔다"면서도 "일반 보일러를 친환경 콘덴싱보일러로 바꾸면 초미세먼지 기여도의 39%를 차지하는 난방·발전 부분을 줄일 수 있다고 한다. 여기에 집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오는 20일 출범 한 달을 맞는 자신의 대표 정책 '제로페이'에 대해서는 "가장 간편한 결제 방식이라 보편화될 수밖에 없다"며 "약간의 불편함과 인센티브의 부족은 있지만 계속 개선하고 있다. (성공을 놓고) 내기를 하셔도 좋다"며 낙관했다.
 
박 시장은 제로페이에 공공결제 기능, 시민카드 기능을 넣어 도서관 대출, 지하철 이용 등을 할 수 있게 하거나 자신의 판공비를 제로페이로 쓰는 방안 등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