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이젠 친황이냐"…당내 계파주의 부활 경고

중앙일보 2019.01.16 16:59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열린 취임 이후 첫 의원연찬회에서  “친박ㆍ비박을 넘었더니 이제는 친황(친황교안계)을 들고 나온다”며 계파주의 부활을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과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당 연찬회에서 “이제는 우리가 더 이상 계파 얘기가 나오지 않게 과거를 넘어 미래로 가야한다. 새로운 계파가 아니라 의원 각자가 존중되는 전당대회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전당대회 과정에서 당이 다시 계파갈등에 휩싸일 가능성을 우려한 것이다. 특히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입당식이 있었던 15일 오전에 박완수(초선, 경남 창원의창)ㆍ민경욱(초선, 인천 연수을)ㆍ추경호(초선, 대구 달성)ㆍ김기선(재선, 강원 원주갑)ㆍ박대출(재선,경남 진주갑) 의원 등이 회동을 가졌다.
 
박완수 의원은 황 전 총리가 창원지검장으로 근무하던 시절 창원시장을 지내며 인연을 맺었고 추경호 의원은 황 전 총리가 총리 시절 국무조정실장을 지냈다. 황 전 총리의 당내 접점을 중심으로 모임이 이뤄지다보니 ‘친황’ 모임이 닻을 올렸다는 해석이 당 안팎에서 나왔다.
 
이와관련 나 원내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라 전당대회를 하면 의원들이 캠프에 못들어가는 것은 잘 알지 않나. 윤리위에 회부하겠다는 말보다는 당헌ㆍ당규를 잘 지켜달라는 말로 대신하겠다”고 말했다.
 
16일 오후 경기도 과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경기도 과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文정부 소득주도성장·외교정책 성토
이날 연찬회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외교 정책을 비판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경제분야 특강을 한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는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와 함께 2011년 가을부터 1년간 국가미래연구원 민생지수 동향을 만들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때를 기준으로 박근혜 정부 말기 민생지수가 93이었는데 문재인 정부 들어선 5분기 동안 계속 추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 정부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 과도한 친노조 정책을 고집하는 이유가 뭐라고 보냐’(김상훈 의원)는 질문에 신 교수는 “대통령에게 (경제 실상이) 보고가 안 되는 거라 본다”고 말했다.
 
외교분야 특강자였던 박철희 서울대 교수는 “한일관계는 냉각기 정도 아니고 혹한기”라며 “워싱턴에서 한미일 협력 강화방안을 좀 알려달라고 한다는데 어떻게 봉합할 것인지가 걱정”이라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오늘 연찬회가 문재인 정권의 실정으로 고통받는 국민들의 아픔을 덜기 위한 당의 대응 전략을 만들어내기 위한 자리”라며 “현장 중심의 정책을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를 적극 제시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위는 시민들이 아파하는 정책활동 중심으로 ‘몽골 기마병’처럼 움직이겠다”고 덧붙였다.
 
한영익·김준영·김정민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