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I 유니콘 10개, 융합 인재 1만명 육성…정부 데이터·AI·수소차 키운다

중앙일보 2019.01.16 16:21
정부가 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산업 육성을 위해 2023년까지 시장을 30조원 규모로 키우기로 했다. 수소차 보급도 2022년까지 8만대로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1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1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열고, 이른바 ‘혁신성장’의 3대 축인 데이터ㆍ인공지능ㆍ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데이터의 수집ㆍ유통ㆍ활용 등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금융ㆍ통신 등 분야별 데이터를 수집하는 ‘빅데이터 센터’ 100곳을 설립한다. 여기서 수집한 데이터를 결합ㆍ유통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10곳도 만든다.
자료: 과기정통부

자료: 과기정통부

중소ㆍ벤처 기업이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데이터 구매ㆍ가공 비용을 지원하는 바우처 사업도 추진한다. 올해 164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작해 2023년까지 8000개 기업을 지원한다. 아울러 동의를 받아 개인 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 사업, 빅데이터를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플래그십’ 사업도 확대한다.
 
AI 기술과 이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AI 기초연구와 지능형 반도체, 양자컴퓨팅, 소프트웨어(SW)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기업의 AI 서비스 개발을 위한 ‘인프라 허브’를 구축한다. 의료ㆍ안전ㆍ제조 등 다양한 산업에 인공지능 시범서비스를 도입하고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신설해 전문인력을 양성키로 했다.
 
데이터와 AI 기술 간 융합을 촉진하기 위해, 관련 연구개발과 창업 등을 한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인공지능 융합 클러스터’도 조성한다. 이를 통해 AI 분야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 10개를 만들고, 데이터와 AI 전문인력을 1만명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의 성공은 양질의 데이터 시장형성과 고도의 인공지능 기술 확보, 데이터와 인공지능 간 유기적인 융합에 달려있다”며 이번 계획 수립의 배경을 설명했다.
 
수소경제 활성화도 방안도 논의됐다. 정부는 수소차와 연료전지 등 한국 제품의 세계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수소차 보급을 지난해 2000대에서 2022년 8만대까지 확대한다. 생산, 저장ㆍ운송, 안전에 이르는 수소경제 전 분야를 아우르는 추진전략도 마련한다. 정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수소경제 행사에서 최종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정부가 데이터ㆍAI에 무게를 둔 것은 제조업의 위기를 맞은 국내 경제의 ‘돌파구’를 찾고, 미래 먹거리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특히 이 분야에서 성장동력을 찾으려면 빅데이터와 AI가 융합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올해부터 데이터와 AI 등 전략적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기존 규제가 신산업의 발목을 잡지 않도록 하는 규제 샌드박스가 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신기술ㆍ신제품에 대한 시장검증 및 출시를 도울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