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런던 시민들 "사상 최악의 아수라장"…제2 국민투표는 '글쎄'

중앙일보 2019.01.16 16:01
런던 중심가에서 만난 조지는 "의원들도 모르는데 대중이 어떻게 브렉시트 해법을 알겠느냐"고 말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런던 중심가에서 만난 조지는 "의원들도 모르는데 대중이 어떻게 브렉시트 해법을 알겠느냐"고 말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15일(현지시간) 정부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합의안이 하원에서 부결되고 테리사 메이 총리에 대한 불신임안이 제출되면서 영국은 혼돈에 휩싸였다. 런던 시민들을 만나봤더니 정부와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해 있었다. 제2 국민투표에 대해서는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정부·정치권 모두 방향 감각 잃어" 성토
"해법 의원들도 모르는데 대중이 알겠나"
"노 딜 브렉시트로 가면 재앙될 것" 우려

 경영상담가인 제이크는 “지금 영국의 상황은 끔찍한 엉망진창”이라며 “영국 역사상 최악의 일 중 하나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이 총리가 자신의 합의안을 지지하지 않으면 브렉시트가 취소될 것이라고 협박했지만 끝내 부결됐다"며 “국민투표에서 브렉시트에 찬성한 이들은 모두 거짓말에 속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다시 국민투표가 있어야 해법이 나올 것 같고, EU에 잔류하자는 결과가 나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제이크는 브렉시트 혼란상에 대해 "영국 역사장 최악의 일 중 하나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제이크는 브렉시트 혼란상에 대해 "영국 역사장 최악의 일 중 하나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측량사인 젝은 “정부나 정치권 모두 내분이 심각하고, 모두 결정을 내리는 방향 감각을 잃었다"며 “앞으로 어떤 일이 펼쳐질지 누가 알겠느냐"고 토로했다. 그는 ”메이 총리가 아니었다면 주도권을 잡고 뭔가를 이뤄냈을 것"이라며 “국민투표를 했으니 기회를 만들 수 있었을 텐데 지금은 혼란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해법으로 젝은 “반은 나가자고 하고 반은 남아있자고 하니 다시 국민투표를 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전기통신 관련 일을 하는 조지는 해법을 묻자 “의원들이 모르는데 대중이 어떻게 알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번 혼란 때문에 경제가 어려워지고 보수당은 정치적으로 무너질 것"이라며 “메이 총리는 물러나고 경쟁자들이 필사적으로 총리 자리를 탐내며 나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지는 “다시 국민투표를 하는 것은 영국의 기반인 민주적 가치의 훼손이지만, 다시 투표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은퇴한 교장인 스튜어트는 "EU 잔류파이지만 국민투표를 다시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은퇴한 교장인 스튜어트는 "EU 잔류파이지만 국민투표를 다시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당초 EU 잔류파였다는 전직 교장 스튜어트는 “혼란과 아수라장 그 자체"라며 “어떤 해결책도 보이지 않아 매우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메이 정부는 일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며 “부결된 이후 메이 총리가 무슨 안을 내놓을지 누가 알겠느냐"고 말했다.
스튜어트는 브렉시트에 반대했지만, 다시 국민투표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미 투표를 해서 브렉시트를 결정한 만큼 그 길로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폴은 "노 딜 브렉시트로 갈 것 같은데 재앙이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폴은 "노 딜 브렉시트로 갈 것 같은데 재앙이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양현서 JTBC 촬영기자]

 
경비원인 폴도 “개인적으로 EU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상황을 보면 아무런 협상도 없이 나가게 될 것 같다"고 우려했다. 그는 “노 딜 브렉시트는 재앙이 될 것”이라며 “브렉시트 일자를 늦춰 재협상을 추진할 수 있겠지만, 소득이있을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가 주장하는 조기 총선에 반대한 폴은 “브렉시트에 반대했지만, 또 국민투표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국민투표 결과대로 두는 것이 민주적인 일이며 대처 방안을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