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친박·비박 넘어섰더니 친황이란 말 나와…의원 각자 존중돼야”

중앙일보 2019.01.16 15:25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을 넘어섰더니 친황(친황교안)이라는 말이 나온다”라며 “새로운 계파의 출현이 아니라 의원 각자가 존중되는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경기도 과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전당대회를 통해 더 이상 계파 이야기가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전대를 하면 의원님들이 캠프에 들어갈 수 없다”며 “윤리위에 회부하겠다는 말보다는 당헌·당규를 잘 지켜달라는 말로 대신하겠다”고 소속 의원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제1호 정책저항운동으로 탈원전 정책을 반드시 폐기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탈원전 문제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쳐 국민투표까지 가는 부분에 대해 다른 야당과 공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행히 바른미래당이 저희가 내놓은 (불법사찰·국고손실 의혹 관련) 특검이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관련 청문회 개최에 뜻을 같이해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착한 척하면서 위선적인 정권의 의혹과 함께 아침 신문을 보면 여당 실세 의원들의 도덕적이지 못한 행태가 나온다”라며 “도덕적이지 못한 행태를 넘어선 의혹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의 재판청탁 의혹과 손혜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 들어 망가지는 부분에 대해 야당이 역할을 해야 할 때”라며 “야당이 장외에 나가야 한다고 하는데 나갈 때는 나가더라도 의회를 버릴 수는 없다. 가장 좋은 전쟁터는 의회”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