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체부, ‘스포츠 미투’ 관련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

중앙일보 2019.01.16 14:26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국가대표 선수들의 관리와 운영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16일 밝혔다.
오영우 문체부 체육국장이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 후속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오영우 문체부 체육국장이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 후속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문체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오영우 체육국장 주도로 브리핑을 갖고 체육계 폭력 및 성폭력 비위 근절을 위한 대책의 후속 조치 내용을 공개했다. 문체부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털어놓은 다음날인 지난 9일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이 직접 나서서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문체부는 태릉선수촌과 진천선수촌 두 곳 모두에서 성폭력을 포함한 폭력 행사가 이뤄졌다는 점을 근거로 선수촌 운영 및 국가대표 선수 관리 실태 전반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 11일 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오영우 문체부 체육국장이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 후속대책을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오영우 문체부 체육국장이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 후속대책을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문체부가 감사원에 실태 조사를 맡긴 이유는 앞서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체육계 비리에 대한 자체 감사를 실시한 이후에도 성폭력을 비롯한 비위 행위가 추가로 확인된 만큼, 대국민 신뢰 확보를 위해 제3의 기관에서 조사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아울러 체육계 폭력 및 성폭력 조사와 관련해 민간 전문가가 주도할 조사 특별위원회에 국가인권위원회를 참여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오 국장은 “인권위의 참여가 필요하다는 다수의 의견이 제기됐다”면서 “국가인권위원회에 조사를 맡기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체육계 비리 업무를 전담하는 스포츠윤리센터를 독립 기구로 설립하고, 선수촌에 여성 훈련관리관을 배치해 선수 인권 향상에 노력하는 방안등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오영우 문체부 체육국장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을 위한 후속대책을 발표하고 그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오영우 문체부 체육국장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을 위한 후속대책을 발표하고 그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오 국장은 “교육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와 힘을 모아 가해자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 피해자에 대해서는 철저한 보호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면서 “이번 기회에 성적 지상주의와 엘리트 위주의 체육 정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