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튜브 ‘씀’ 이해찬 “20년 집권도 짧다고 본다…더 할 수 있으면 해야”

중앙일보 2019.01.16 12:33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방송인 강성범씨와 함께 유튜브 콘텐츠 ‘씀’ 녹화를 하며 방송 녹화 중 어떠한 질문에도 화를 내지 않겠다는 내용의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8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방송인 강성범씨와 함께 유튜브 콘텐츠 ‘씀’ 녹화를 하며 방송 녹화 중 어떠한 질문에도 화를 내지 않겠다는 내용의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6일 자신이 내건 ‘20년 집권론’과 관련해 “20년도 짧다”며 연속 집권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이 대표는 민주당 유튜브 채널인 ‘씀’에 공개된 2차분 인터뷰에서 “국민의 정부에서 교육부 장관을 했고 참여정부에선 국무총리를 했는데, 우리가 만들었던 정책이 무너질 때는 1, 2년밖에 안 걸리더라”며 “20년도 짧다고 본다. 더 할 수 있으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년을 억지로 하겠다는 게 아니고 국민의 선택을 받아서 한다는 것이니 연속 집권”이라며 “연속해서 20년 집권해야 정책이 뿌리를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기 대선후보와 관련해서 이 대표는 “나는 그런 깜냥이 안 된다”고 전제한 뒤 “지난번에 출마했던 분들과 새로 발굴되는 분들, 아직 노출이 안 됐지만 성장할 분들이 후보”라고 강조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계 복귀와 대선 도전 가능성을 일축하는 데 대해선 “인연을 맺은 게 거의 40년이 됐는데, 눙치거나 하는 분이 아니다. 솔직한 분”이라며 “아마 지금 말하는 게 솔직한 심정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이 대표는 “올해가 분단체제에서 평화체제로 전환되는 아주 중요한 해”라며 “제가 보기엔 평화협정이 맺어질 가능성이 좀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곧 공개된다는 것을 보면 날짜가 정해졌다는 것을 뜻하기 때문에 이 회담이 2월에 이뤄지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인 출신 장관들의 당 복귀에 대해선 “먼저 오는 사람이 제일 환영받을 것”이라며 “선착순 환영”이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