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화당 "'영부인 친구' 손혜원, 투기 의혹 아닌 '손혜원 게이트'"

중앙일보 2019.01.16 11:42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남 목포 지역 문화재 지정 정보를 이용해 친인척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 민주평화당이 "손 의원은 영부인의 친구이자 친문의 상징과도 같은 여당 실세다"라며 "단순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아니라 손혜원 게이트란 오명을 피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문정선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건물과 적산가옥을 합쳐 무려 아홉채다. 문화재청장이 홍보대사를 자처했고 해당 지역은 문화재 거리로 지정되었다. 그 정점에 미공개 정보의 취득이 가능한 문화체육관광 상임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손혜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문 대변인은 "부동산 투기가 아니라면서 왜 조카와 보좌진의 딸 이름까지 빌린 것인가"라며 "현행법상 부동산 명의신탁은 형사처벌을 피할 수 없는 범법 행위다. 문재인 정부의 민낯이다"라고 비판했다.

 
문 대변인은 "바늘구멍이 둑을 무너뜨린다고 했다"며 "세간에는 박근혜에게는 최순실, 영부인에겐 손혜원이란 말들까지 돌아다닌다. 영부인의 친구라는 이유로 비리를 은폐하거나 꼬리 자르기를 시도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혜원 의원 역시 목숨을 건다는 협박에 앞서 국회의원직 사퇴가 먼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 의원은 부동한 투기 의혹을 제기한 SBS에 대해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SBS를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보도가 나간 뒤 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악성 프레임의 모함이다"이라고 반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