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도입 미 스텔스기 F-35보다 중국산 젠-20이 우월"

중앙일보 2019.01.16 11:38
한국 공군이 올해부터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를 도입할 예정인 가운데, 16일 중국 관영매체가 중국산 ‘젠(殲·J)-20’이 F-35에 비해 압도적으로 우월하다는 주장을 내놨다.
 

중 관영매체, 자국 전투기 젠-20 기능 소개
"한·일·호주 등 ‘미국 F-35 동맹권'에 맞설 것"

중국 스텔스기 '젠-20' [사진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스텔스기 '젠-20' [사진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중국 군사전문가들을 인용해 한국과 일본, 호주 등에 F-35가 속속 배치되고 있다고 전하면서 한층 개량된 중국산 스텔스기 젠-20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미국 F-35 동맹권(US F-35 friends circle)’에 맞설 수 있는 압도적인 성능을 갖추고 있다고 평했다. 
 
군사전문가 웨이둥쉬(魏東旭)는 중국에 인접한 한국과 일본이 미국과 함께 F-35로 합동 훈련을 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최첨단 무기와 스텔스 및 초음속 기능으로 무장한 F-35는 중국의 국가 방어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의 젠-20 성능이 더 우월하다”고 말했다.
 
중국 5세대 전투기인 젠-20은 2018년 초부터 중국 인민해방군 공군에 배치됐다. 글로벌타임스는 젠-20이 최첨단 항법 및 전자 장비를 갖췄고, F-35보다 더 많은 무기를 적재할 수 있어 폭격 능력에서 앞선다고 분석했다.
미국 스텔스기 'F-35' [사진 글로벌타임스 캡처]

미국 스텔스기 'F-35' [사진 글로벌타임스 캡처]

웨이둥쉬는“개선의 여지가 많은 젠-20의 개량 버전은 향후 F-35에 압도적인 우위를 가질 것”이라며 “중국의 최신 레이더는 스텔스기를 감지할 수 있고, HQ-9, HQ-16과 같은 지대공 미사일로도 이들을 격추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또 F-35의 스텔스 기능은 유지 관리에 많은 비용이 소요되며, 2018년 9월 미 해병대의 F-35B가 연료 라인 결함으로 추락하는 등 여러 차례 사고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반면 “젠-20은 한 번도 고장이 보고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14일 한국 공군 당국에 따르면, F-35A 2대가 오는 3월 한국에 도착한다. 한국 정부는 약 7조4000억원을 들여 F-35A 40대를 오는 2021년까지 미국으로부터 수입한다.
 
일본은 현재 10대의 F-35A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미 주문한 32대에 이어 100대의 F-35 전투기를 추가 주문할 예정이다. 호주 역시 2018년 12월 2대의 F-35A를 들여왔으며 향후 100대까지 이를 늘려갈 계획이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