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서영교·손혜원, 언론 보고 알아…사무처에 조사 지시”

중앙일보 2019.01.16 11:20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서영교 의원의 재판 개입 의혹에 대해 “언론을 보고 알았다”며 “사무처에 상황을 파악해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서 의원 의혹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서 의원이 당에 해명한 건 없느냐’는 질문에 “지금 언론에 난 것밖에 잘 몰라서 파악해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손혜원 의원의 전남 목포 문화재 구역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무처에서 파악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기자들에게 “당 차원에서 빨리 (조사)할 것”이라며 조사가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사실관계를 확인해서 본인의 소명도 듣고, 필요한 것들은 또 관련된 사람이든 기관이든 해서 할 수 있는 대로 조사해서 그 결과를 놓고 당 지도부와 함께 논의해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서 원내수석의 당직 수행 여부와 손 의원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 유지 여부에 대해서는 “(사무처에서) 신속하게 판단해서, 지도부에서 거기에 대해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 결정하기로 했으니 그에 따라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윤호중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사무처가 경위 파악 등 사건을 조사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