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혜원 “SBS 어쩌다 여기까지 왔나…허위사실 유포로 고소”

중앙일보 2019.01.16 09:49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전남 목포 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관련 보도를 한 SBS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16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SBS 보도는 너무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SBS를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했다. 앞서 15일 SBS 측은 “문화재청을 감사하는 국회 문화관광위 소속이었던 손혜원 의원이 문화재 지정 결정 이전에 가족이나 보좌관 등 주변 인물들에게 건물을 사들이게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간 뒤 손 의원은 페이스북에 여러 건의 글 올리며 “악성 프레임의 모함이다”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저는 투기에 관심이 없다”, “투기는커녕 사재를 털어 친인척이라도 끌어들여서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다” 등 여러 건의 게시글을 통해 관련 내용을 부인했다. 
 
아울러 문제가 된 건물 가운데 자신의 조카 명의로 된 건물의 개보수 전 사진을 공개하고“(문화재 재정 이후 건물값이) 4배 정도 뛰었다는 기사 내용은 대체 누구 제보인가? 목포를 위해 그렇게 노력했건만. 돌아오는 것은 결국…” 이라며 불편한 심기도 드러냈다.
 
그러면서 “도대체 SBS가 왜 이런 무리한 기사를 취재했는지 궁금하다. SBS가 어쩌다가 여기까지 왔을까”라면서 “이번 해프닝으로 목포 관광객이나 좀 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손 의원은 관련 보도가 나온 15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 4시 쯤까지 페이스북에 연이어 게시글과 증거자료 등을 올리며 반박했다. 이어 16일 오전에는 라디오 인터뷰에 응하는 등 SBS 보도 내용을 적극 부인하고 나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