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냐 나이로비서 폭탄·총격 테러…"LG전자 직원들 무사"

중앙일보 2019.01.16 09:03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상업단지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과 테러 공격이 발생해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상업단지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과 테러 공격이 발생해 다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프리카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 도심에서 총격·폭탄 테러가 일어나며 사상자가 발생했다. 한국인 피해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15일(현지시간) 오후 나이로비 리버사이드 로드 두짓D2 호텔 인근에서 총격·폭탄 테러가 발생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지 언론은 이번 사건으로 최소 15명이 목숨을 잃었고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케냐 경찰은 이번 사건이 테러 공격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으며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외교부 본부·주케냐대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비상대책반을 가동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폭발 현장 주변에 위치한 LG전자, Korea&Design 등에 소속된 직원 10여명이 건물 밖으로 무사히 대피하는 등 아직까지 사상 당한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당국은 또 로밍 SMS 문자·재외국민 비상 연락망을 통해 사건에 대해 알리고 주변 이동 자제를 당부했다. 향후 경찰 당국과 협의해 우리 국민의 피해 여부를 지속적으로 파악할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