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성의 2011년 VS 손흥민의 2019년, 어느쪽이 더 강할까

중앙일보 2019.01.16 06:23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을 앞두고 대표팀 훈련에 나오는 손흥민(왼쪽)과 박지성. [연합뉴스]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을 앞두고 대표팀 훈련에 나오는 손흥민(왼쪽)과 박지성. [연합뉴스]

 ‘박지성이 이끈 2011년 한국축구대표팀’과 ‘손흥민이 이끄는 2019년 한국축구대표팀’ 중 어느 쪽이 더 강할까.  
  

2011년 일본에 분패해 3위
캡틴박 박지성의 헌신
2019년 팀 리더는 손흥민
"2011년 만화축구가 더 강해"
"전세계 주목하는 손흥민 보유"

한국축구대표팀은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3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아시아컵 역대급 팀’으로 꼽힌다. 당시 한국은 8강에서 ‘난적’ 이란과 연장 혈투 끝에 윤빛가람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4강에서는 ‘숙적’ 일본과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0-3으로 졌다.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팀을 이끌었던 박지성. 임현동 기자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팀을 이끌었던 박지성. 임현동 기자

 
그 때 조광래 감독은 만화에서나 나올 법한 ‘만화축구’를 펼쳤다. 변화무쌍한 전술변화, 빠르고 세밀한 패스축구를 구사했다.
 
주로 4-2-3-1 포메이션을 썼는데, 2선 공격수 박지성-구자철-이청용이 원톱 공격수 지동원을 지원사격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기성용-이용래였고, 수비수 이영표-황재원-이정수-차두리가 골키퍼 정성룡과 함께 최후의 저지선을 지켰다.
 
 2011년 아시안컵에서 지구특공대라 불리며 활약한 구자철(왼쪽)과 지동원. [중앙포토]

2011년 아시안컵에서 지구특공대라 불리며 활약한 구자철(왼쪽)과 지동원. [중앙포토]

 
특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명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던 ‘캡틴박’ 박지성이 팀을 이끌었다. 이 대회를 끝으로 대표팀에서 은퇴한 박지성은 몸을 내던지며 헌신했다. 당시 잉글랜드 볼턴 소속 이청용은 첼시, 리버풀 러브콜을 받았다.
 
20살 지동원과 22살 구자철은 이름의 앞글자를 따 ‘지구 특공대’라 불렸다. 구자철은 득점왕(5골)에 오르면서 독일 볼프스부르크에 입단했고, 지동원도 나중에 잉글랜드 선덜랜드로 이적했다.       
지난해 6월22일 러시아월드컵 멕시코전을 앞두고 포옹하는 박지성 해설위원과 손흥민. [뉴스1]

지난해 6월22일 러시아월드컵 멕시코전을 앞두고 포옹하는 박지성 해설위원과 손흥민. [뉴스1]

 
그렇다면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축구대표팀 멤버과 비교하면 어떨까. 8년이 흘러 팀의 리더는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7)으로 바뀌었다. 박지성은 대회 직후 자신의 후계자로 열아홉살 손흥민을 지목했는데, 손흥민이 그 계보를 잇고 있다.  
 
손흥민은 8년 전 박지성 만큼 대표팀 내 존재감이 대단하다. 한국은 조별리그 필리핀과 1차전, 키르기스스탄과 2차전에서 1-0 진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16일 중국과 3차전에야 가세했다. 기성용(30·뉴캐슬)은 햄스트링 부상에서 회복 중이고, 이재성(27·홀슈타인 킬)은 발바닥 부상으로 16강까지 출전이 불투명하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3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경기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3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경기장에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사령탑은 유로2012에서 포르투갈을 4강에 올려 놓은 파울루 벤투(50·포르투갈) 감독으로,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베스트 전력으로 따지면 부동의 원톱 공격수는 지난해 각종대회에서 33골을 터트린 황의조(27·감바 오사카)다. 손흥민과 2선 공격수로 호흡을 맞출 이청용(31·볼턴)과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은 8년 전보다 성숙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기성용과 정우영(27·알사드), 수비수는 김진수(27·전북)-김영권(30·광저우)-김민재(23·전북)-이용(33·전북), 골키퍼는 김승규(비셀 고베)다. 황희찬(23·함부르크), 지동원(28·아우크스부르크), 이승우(21·베로나) 등 유럽파도 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첫 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첫 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조광래(55) 대구FC 단장은 16일 “2011년 대표팀은 결과를 떠나 내용이 재밌다는 평가를 많이 받았다. 좀 더 기술적이고 패스플레이를 하기 위해 준비했다. 특히 (박)지성이가 경기장 안팎에서 팀을 융화시키며 잘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 단장은 “시대가 다른만큼 어느팀이 낫다고 딱잘라 말하긴 어렵다. 2011년에는 박지성·이영표·차두리 등 경험있는 선수들이 많았던 반면, 2019년 대표팀 주축은 젊은 친구들”이라면서 “59년간 아시안컵 우승을 못한건 고비를 못넘겼기 때문인데, 이번엔 그 고비를 넘겨야한다”고 말했다.  
 
재일스포츠 칼럼리스트 신무광씨는 2011년 한국대표팀의 손을 들어줬다. 그는 “‘만화축구’란 이야기가 나올 만큼 뭔가 가능성이 느껴졌다. 특히 ‘사이드의 힘’이 대단했다. 박지성의 분투, 이영표의 안정감, 차두리의 박진감, 이청용의 무빙이 대단했다. 구자철이라는 ‘신데렐라 보이’도 나왔다”고 말했다.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청용(왼쪽)이 패스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청용(왼쪽)이 패스 훈련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번 대표팀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의견도 있다. 김환 JTBC 해설위원은 “2019년 대표팀은 누구든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구조다.  2011년은 주전과 비주전 격차가 약간 있었지만, 지금은 23명 선수들의 실력차가 크지 않다. 이름값은 2011년이 뛰어나지만, 유럽파가 8명으로 2011년(4명)보다 늘었다”고 말했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2019년 대표팀에는 전세계가 주목하는 손흥민이 있다. 2011년 당시 박지성, 이영표, 차두리의 역할을, 2019년에는 기성용, 이청용, 구자철에게 넘어갔다. 황의조는 지난해 역대급 득점력을 이어가야하고, 황인범은 2011년 당시의 구자철 수준만큼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부다비=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라인업

 
▶2011년(4-2-3-1)
 
         지동원  
 
박지성  구자철  이청용
 
    기성용  이용래
 
이영표 황재원 이정수 차두리
 
        정성룡(GK)
 
 
 
▶2019년(4-2-3-1)
 
        황의조  
 
손흥민  구자철  이청용
 
   기성용  정우영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  
 
      김승규(GK)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