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오 "황교안 당대표 출마, 역사 거꾸로 쓰는 것"

중앙일보 2019.01.16 01:48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뉴스1]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뉴스1]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은 15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과 관련해 "황씨가 당대표에 출마한다는 것은 당의 역사를 거꾸로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고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씨는 탄핵 정국에 중심에 있었고 탄핵받은 정부에서 법무장관과 국무총리를 했다"면서 "당은 이미 역사가 된 탄핵을 거꾸로 돌리려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라고 해서 역사에 반하는 개인의 자유까지 용납한다면 이 당은 국민에게 미래를 약속할 수 없다"며 "황씨 개인의 문제로 치부할 것이아니라 당을 역사 뒷편으로 거꾸로 끌고가는 어떤 행위도 당은 용납해서는 안된다"고도 했다.
 
이어 "친박을 업고 당대표에 나오면 친이를 업고 당대표에 나올 수도 있다"며 "그러면 당은 수렁에 빠진다"고 강조했다.  
 
이 고문은 "당은 개인의 영달의 자리나 출세의 도구가 아니다. 당은 국가의 번영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져야 한다"면서 "당이 어려울 때일수록 모두가 정도를 걷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고문은 얼마 전 이순자 여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칭한 것에 대해서도 "역사는 이미 그를 군사반란죄로 처벌했으며 광주항쟁 당시 책임질 위치에 있었다. 당은 마땅히 그것은 잘못된 발언이라고 해야한다"면서 당시 자유한국당의 침묵을 비판하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