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가족 마일리지 모으면 더 큰 혜택, 소액도 서비스 쏠쏠

중앙일보 2019.01.15 00:02 7면 지면보기
일본항공 마일리지 이용 꿀팁 5 겨울 휴가나 설 연휴를 활용해 해외여행을 계획하는 사람이 많다. 바쁜 일정을 쪼개 떠나려다 보니 가까운 일본이 여행지로 인기를 끈다. 장거리 비행이 부담스러운 직장인이나 부모님과 함께 가는 경우가 많아 더욱 그렇다. 일본 여행 계획을 세울 땐 항공사 마일리지 사용법까지 미리 알아두기를 권한다. 똑똑하게 모으고 적절하게 사용하면 왕복 비행기 값을 아낄 수도 있다. 일본 여행 전 기억하면 유용할 일본항공 마일리지 이용 꿀팁 다섯 가지를 소개한다.
일본항공이 대한항공과 한·일 노선에 대한 마일리지 적립 제휴를 시작했다. [사진 일본항공]

일본항공이 대한항공과 한·일 노선에 대한 마일리지 적립 제휴를 시작했다. [사진 일본항공]

 
1 제휴 항공사가 1순위 
항공사 마일리지 프로그램이란 탑승 거리에 따라 마일리지를 부여해 무료 티켓과 할인, 좌석 승급 같은 혜택을 주는 서비스다. 대부분 자신이 탄 비행기의 항공사에만 마일리지가 적립되는 줄 알지만 제휴된 항공사끼리는 마일리지를 상호 적립·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해외여행 시 여러 항공사를 이용하는 경우 마일리지 제휴 항공사를 기억해둔다. 일본항공의 대표 제휴 항공사로는 대한항공이 있다.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적립 제휴를 시작했다. 일본항공 마일리지 프로그램인 ‘JAL 마일리지 뱅크’(이하 JMB) 회원은 대한항공을 이용할 때 이코노미스트 클래스 30~100%, 비즈니스 클래스 100~125%, 퍼스트 클래스 150%에 해당하는 비율로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다. 반대로 대한항공 마일리지 프로그램인 ‘SKYPASS’ 회원도 일본항공을 이용할 때 마일리지를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일본항공은 아메리칸항공·영국항공·캐세이퍼시픽·콴타스·말레이시아항공·핀에어·카타르항공 등과 제휴를 맺었다. 
 
2 보너스 항공권 미리 확인 
항공사 마일리지는 특전항공권(보너스 항공권)으로 이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지난 몇 년 동안 마일리지를 계속 모았다면 특전항공권의 교환 기준 마일리지가 어느 정도인지 미리 살펴둔다. 일본항공의 경우 일본 국내선 편도는 6000마일리지부터, 국제선은 편도 7500마일리지부터 사용할 수 있다. 한국~일본 왕복 항공권은 1만5000마일리지부터 바꿀 수 있다. 지난해 12월 4일부터는 특전항공권 전용 좌석 외 일반 좌석도 마일리지로 예약할 수 있는 ‘JAL 국제선 특전항공권 플러스’ 제도를 운용해 소비자의 마일리지 이용을 확대했다. 특히 일본항공은 대한항공과 특전항공권 교환 제휴를 맺어 혜택이 커졌다. 대한항공에서 운항하는 한·일 직항 22개 노선의 항공권을 일본항공 1만2000~1만5000마일리지로 사용할 수 있다. 노선은 다양하다. 서울(인천)에서 후쿠오카·오이타·도쿄·나고야행부터 서울(김포)에서 도쿄·오사카행, 부산에서 도쿄·오사카·나고야·후쿠오카·삿포로행, 제주에서 도쿄·오사카를 향하는 노선이 있다.
 

3 소액도 알뜰하게 챙겨야
항공사 마일리지에는 유효기간이 있다. 일본항공의 경우 유효기간이 3년이므로 소멸되기 전에 미리 사용해야 한다. 항공권으로 교환할 만큼의 마일리지가 없다면 일본항공에서 진행하는 ‘미니마일 캠페인’을 찾아보자. 적은 마일리지도 버리지 않고 사용할 수 있는 알뜰한 소비 방법이다. 2000마일리지가 있다면 도쿄역과 나리타 공항을 연결하는 버스 2회 이용권 또는 국제선 기내 와이파이 24시간 이용권을 받을 수 있다. 3000마일리지로는 신세계 상품권 2만원권, 6000마일리지로는 신세계 상품권 5만원권과 교환할 수 있다. 또 1만 마일리지로는 신세계 상품권 7만원권 또는 항공권과 숙박 등을 예약할 때 쓸 수 있는 JL 쿠폰 1만2000엔을 받을 수 있다. 편도 비행기편에 한해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으로 업그레이드도 가능하다.

 

4 일반 신용카드로도 적립
일본항공 마일리지 카드. [사진 일본항공]

일본항공 마일리지 카드. [사진 일본항공]

일본항공 마일리지는 하나카드·하나은행을 이용해 쌓을 수도 있다. 하나카드나 하나은행 이용 시 카드·상품에 따라 다양한 비율로 포인트(하나 머니)를 받는데 이 포인트를 원하는 만큼 JMB 마일리지로 전환할 수 있다. 하나카드 포인트 20당 일본항공 1마일리지로 바뀐다. 면세점 쇼핑을 즐기면서 마일리지 적립도 가능하다.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인천공항점에서 물건을 구입한 뒤 일본항공 마일리지 카드를 보여주면 구매액 3달러당 2마일리지씩 인정해준다.

 

5 온 가족 쌓은 것 몰아주기
일본항공은 가족끼리 마일리지를 한곳으로 모아서 사용할 수 있는 가족합산제도 ‘JAL 패밀리 클럽’을 운영한다. 최대 8명까지 등록 가능하며 배우자·부모·자녀·배우자 부모 등의 마일리지를 합산해 사용할 수 있다. 또 JAL 패밀리 클럽을 처음 가입하고 항공을 이용하면 1000마일리지를 받는다. 가족이 함께 쌓은 마일리지는 그 액수에 맞게 일본 국내선 및 국제선 항공권 교환, 좌석 업그레이드, 미니마일 캠페인 교환(기내 와이파이 이용권, 신세계 상품권, JL 쿠폰, 버스 이용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