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러 외무 “북미회담, 낙관적…北 선행조치에 국제사회 화답해야”

중앙일보 2019.01.14 23:3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러시아 외무부 고위 인사가 13일(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러시아는 조심스럽게 낙관하고 있다”며 “비록 그(비핵화 협상 등) 과정에 우여곡절이 있지만, 모든 것이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러시아 외무부 한반도 문제 담당 특임대사 올렉 부르미스트로프는 이날 인테르팍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일련의 의미 있는 조치(동창리 미사일 기지 폐기 등)를 취한 만큼 국제사회도 상응 행동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북한의 핵·미사일 동결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의 장려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이미 1년 이상 핵·미사일 시험을 중단해오고 있다”며 “유감스럽게도 미국 행정부에는 아직 북한의 조치에 대해 긍정적으로 반응해야 할 필요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부르미스트로프 대사는 한국 정부의 남북 관계 정상화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한 단계씩 상호적인 단계로 그 선을 구축하는 방식은 미국 파트너에게도 좋은 본보기”라며 “남북간 궤도가 (북미 관계를) 훨씬 앞서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다만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가 아직 돌이킬 수 없는 지점을 통과하지는 않았다”며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협상 과정에서 새로운 자극을 주기 위해 북한의 변화를 공고히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