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현대차그룹, 북미 올해의 차 ‘2관왕’ 영예

중앙일보 2019.01.14 23:11
‘북미 올해의 차’까지 석권한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G70 공식 출시회에서 정의선 부회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 G70 공식 출시회에서 정의선 부회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이 북미 최고 권위의 자동차 대회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승용차·스포츠유틸리티차(SUV)·트럭 등 3개 부문 중 2개 부문을 차지했다.
 
14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북미 올해의 차(NACTOY·North American Car, Utility and Truck of the Year) 조직위원회는 2019년 북미 올해의 자동차를 발표했다.
 
인천공항에서 볼 수 있는 제네시스 G70. 문희철 기자.

인천공항에서 볼 수 있는 제네시스 G70. 문희철 기자.

 
이번 대회를 대표하는 승용차 부문에서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준중형 세단 G70이 올해의 자동차(2019 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로 뽑혔다.  
 
제네시스 G70은 한국차 역사상 세 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지난 2009년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BH)와 2012년 현대차 아반떼가 같은 상을 받은 적이 있다.
 
미국에서 지난해 9월부터 판매중인 제네시스 G70은 지난 10일 캐나다 자동차 전문지 오토가이드(AUTOGUIDE)가 주관한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된 바 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2019 올해의 차로 제네시스 G70을 선정했다. 한국자동차가 이 전문지로부터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69년 만에 처음이다.
 
제네시스 G70을 집중 조명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 G70을 집중 조명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올해 승용차 부문에는 제네시스 G70를 비롯해 혼다 인사이트와 볼보 S60 등 3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었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현대차그룹 제네시스사업부장(부사장)은 “북미 올해의 차 선정단이 제네시스 G70의 디자인과 개발자의 의도를 살펴보았다는 사실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북미 올해의차 역대 4번째 ‘2관왕’
 
현대차는 마블과 협업해 개발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마블과 협업해 개발한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 현대차]

 
같은 날 발표한 올해의 유틸리티 자동차(2019 North American Utility of the Year)는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였다.  
 
현대차가 2017년 6월 최초로 공개하고, 미국에서 지난해 2월부터 판매중인 코나는 지난해 2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18 iF 디자인상’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글로벌 소형 SUV 코나 신차발표회에서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현대차]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글로벌 소형 SUV 코나 신차발표회에서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 [현대차]

 
아울러 코나는 지난해 4월 2018 레드닷 디자인상(제품 디자인 부문-수송 디자인부문) 본상, 지난해 9월 2018 IDEA 디자인상(자동차·운송부문) 은상을 수상했다.
 
올해 유틸리티 부문에는 현대차 코나를 비롯해 아큐라 RDX, 재규어 I-페이스 등 3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현대차 소형 SUV 코나에 탑승한 본지 기자. 문희철 기자.

현대차 소형 SUV 코나에 탑승한 본지 기자. 문희철 기자.

 
북미 올해의 차 트럭 부문(2019 North American Truck of the Year) 수상 차량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닷지 브랜드로 판매 중인 픽업트럭 램1500이었다. 현대차는 미국에서 픽업트럭을 판매하지 않고 있다.
 
닷지 램1500. [사진 GM]

닷지 램1500. [사진 GM]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캐나다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 60여명이 투표를 통해 전년에 출시한 신차를 대상으로 선정한다. 2015 북미 올해의 차까지만 해도 승용차·트럭 등 2개 부문을 선정했지만, 최근 SUV 시장이 확대하면서 ‘2017 북미 올해의 차’부터 3개 부분을 시상하고 있다.
 
북미 올해의 차 조직위원회가 1994년부터 올해의 차를 선정한 이후 26년 동안 2관왕을 차지한 브랜드는 단 4개 뿐이다. 2006년 혼다자동차, 2010년 포드자동차, 2014년 제너럴모터스(GM·쉐보레)가 2관왕을 차지했었다. 현대차그룹은 역대 4번째로 2개 부문에서 수상한 자동차 제조사가 됐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