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개통령’ 강형욱이 본 ‘케어 논란’…“예견된 일”

중앙일보 2019.01.14 23:00
일명 '개통령'이라고 불리는 강형욱 동물훈련사. 임현동 기자

일명 '개통령'이라고 불리는 강형욱 동물훈련사. 임현동 기자

‘개통령’이라고 불리는 강형욱 동물훈련사는 최근 무분별한 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와 박소연 대표를 언급하며 “분명히 예견된 일이었다”고 말했다.
 
강 훈련사는 14일 오후 방송된 YTN과 인터뷰에서 “유기견 안락사 문제는 개인이나 사설 단체에서 담당하지 않았으면 한다. 국가든 어디든 좋으니 이런 걸 책임지고 구조하고 관리·보호하고 시민에게 평가받는 곳이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개인이나 사설 단체에서 관련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다 보니 책임 부분에선 상대적으로 자유로울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강 훈련사는 “동물 관련 일을 하는 사람은 비밀이 많다. 동물들이 직접 말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투명하게 구조·관찰·관리 등이 이뤄져야 한다. 제대로 관리할 수 있고 무거운 책임감을 가질 수 있는 곳에서 이런 일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이나 사설 단체가) 보호하는 이유는 나라에서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오늘 12시에 안락사가 일어나야 한다면 (동물은) 11시 59분까지 보호를 받고 치료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락사는 누구도 판단하지 못한다”며 “그 친구를 잘 아는 보호사가 안락사를 판단해야 한다. 누가 권할 수는 있지만 명령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케어의 간부급 직원은 최근 언론을 통해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했다. 이 내부고발자에 따르면 케어에서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마리가 무분별하게 안락사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이르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잇단 의혹과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힐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