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케냐서 마라톤대회 참가한 한국인 사망

중앙일보 2019.01.14 22:27
마라톤 사진.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 픽사베이]

마라톤 사진.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 픽사베이]

아프리카 케냐에서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한국인이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져 숨졌다.
 
14일(현지시간) 케냐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전날 오전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북쪽으로 약 200㎞ 떨어진 라이키피아 카운티의 냐후루루 타운에서 풀코스 마라톤을 뛰던 유모(61)씨가 쓰러진 뒤 목숨을 잃었다.
 
목격자들은 유씨가 30여㎞ 지점에서 갑자기 멈췄고 전신에 경련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유씨는 쓰러진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도착 당시 숨진 것으로 의료진에 의해 판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마라톤대회에는 약 200명이 참가했으며 유씨를 비롯한 한국 마라톤동호회 회원 여러 명도 대회 참가차 지난 8일 케냐에 입국했다.
 
현지 한국대사관은 사고 직후 냐후루루 현지에 직원을 파견해 현장을 수습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