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 봉사단 음식 먹은 캄보디아 학생 140여명 식중독 증세

중앙일보 2019.01.14 20:51
한국 봉사단이 제공한 음식을 먹은 캄보디아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을 일으켰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한국 봉사단이 제공한 음식을 먹은 캄보디아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을 일으켰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한국의 한 자선단체가 제공한 음식을 먹은 캄보디아 초등학생 140여명이 집단 식중독을 일으켜 현지 보건당국이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14일(현지시간) 일간 크메르 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캄보디아 북서부 반테아이메안체이주(州)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한국 모 대학 학생들과 현지 자선단체로 구성된 봉사단은 학생 287명에게 점심으로 돼지고기 덮밥 등을 제공했다.
 
이 음식은 봉사단이 이날 오전 현지에서 조달한 식재료로 직접 조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등학교 내 화장실 건설을 돕기 위해 캄보디아를 찾았던 이 자선단체 봉사단은 이날 화장실 준공식을 한 뒤 음식을 제공했다.  
 
그러나 같은 날 오후 8시쯤 학생 140명이 복통을 호소하며 설사와 구토 증세를 보여 병원을 찾았다. 이 가운데 50명가량이 입원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 현재 6명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은 퇴원했으며 다행히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지 보건당국은 한국 봉사단이 제공한 음식으로 탈이 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특히 식료품 가운데 채소가 식중독의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시료를 채취하고 분석에 착수했다.
 
당일 같은 음식을 먹은 봉사단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 24명과 인솔 교수 등 25명으로 구성된 대학 봉사단은 지난 5일 입국해 해당 학교에서 건물 보수 등 봉사활동을 펼쳤고, 오는 16일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