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文대통령, ‘조재범 사태’에 “메달 때문에 어떠한 억압·폭력 정당화 안돼”

중앙일보 2019.01.14 20:00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ㆍ성폭력 근절을 위한 강도 높은 쇄신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문제를 철저히 조사해 엄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어떠한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어떠한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중앙포토·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있던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외형의 성장을 따르지 못한 우리 내면의 후진성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질적인 성장을 위해, 드러난 일뿐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한 조사와 수사,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사나 수사과정에서 피해자들이 폭력이든 성폭력이든 어떤 피해에 대해서도 2차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보호하는 것”이라며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폭력이든 성폭력이든 어떤 피해에 대해서도 2차 피해가 없도록 철저하게 보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은 자아실현과 자기 성장의 길이어야 하고 즐거운 일이어야 한다”며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가해지는 어떤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체육 분야에 성적 지상주의와 엘리트 체육 위주의 육성 방식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재검토되고 개선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어떠한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운동부가 되면 초등학교부터 국가대표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합숙소에서 보내야 하는 훈련체계에도 개선의 여지가 없는지 살펴주기 바란다”며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보고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폭력과 성폭력 사건 수사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당부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모든 피해자가 자신과 후배, 우리 사회의 발전을 위해 용기있게 피해를 털어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