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북ㆍ중ㆍ러 ‘줄접촉’, 북한의 대미 담판 앞둔 출전 채비?

중앙일보 2019.01.14 16:12
지난해 평양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왼쪽)과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 대사가 만난 모습.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은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연합뉴스]

지난해 평양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왼쪽)과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한 러시아 대사가 만난 모습. 주북한 러시아 대사관은 이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차관)은 지난 12일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와 면담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앞서 지난 7일에도 북한 외무성을 찾아 최 부상과 면담했다. 두 사람이 김 위원장의 방중(7~10일)을 전후해 닷새 동안 두 번 회동한 셈이다. 러시아 대사관은 13일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마체고라 대사가 비핵화 문제 및 대미 관계를 담당하는 최선희 부상과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은 면담에서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 결과를 비롯해 현안 정보들을 교환했다"며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북한의 대미 협상 실무 책임자이자 미주 담당인 최 부상이 러시아 대사를 두 차례나 만난 건 북ㆍ미 간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북한과 중국 측이 조율한 입장을 설명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북ㆍ중ㆍ러 간 긴밀한 공조 방안도 논의됐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북ㆍ러 접촉이 연이어 진행되는 상황속에 지난 10일엔 중ㆍ러가 만나기도 했다.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모스크바에서 리후이(李輝) 모스크바 주재 중국 대사를 접견한 것이다. 러시아 측은 양측이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지난 8일 중국 인민대회당에서 인민해방군의 사열을 받는 모습. [노동신문]

김 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지난 8일 중국 인민대회당에서 인민해방군의 사열을 받는 모습. [노동신문]

결국 이 같은 움직임은 김 위원장의 4차 방중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사전 협의하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는 방증이란 지적도 나온다.  
 
2차 북ㆍ미 정상회담이 임박한 상황에서 대북 제재 완화가 절실한 북한이 유엔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 중 중국, 러시아와 밀착하면서 제재 완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는 얘기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이 중국, 러시아라는 전통적인 우군과 긴밀해 질수록 일단 상대방(미국)을 압박하는 효과가 있다"며 "선(先) 비핵화-후(後) 제재 완화 기조가 분명한 미국보다도 중국, 러시아를 통해 유엔안보리의 대북 제재 완화를 추동하려는 목적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과 각별한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중-러 양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과 일부 핵시설 폐기에 대한 대가로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대북 제재 해제 등의 상응 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해 왔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