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재인 대통령 “체육계 성폭력 철저히 조사해 가해자 엄벌”

중앙일보 2019.01.14 15:37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문제를 철저히 조사해 엄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보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왔던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외형의 성장을 따르지 못한 우리 내면의 후진성이기도 하다”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질적인 성장을 위해 드러난 일뿐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히 조사해서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하는 것”이라며 그런 보장 하에 모든 피해자가 자신이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의 발전을 위해 피해를 용기있게 털어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체육 위주의 육성 방식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고 개선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체육은 자아실현과 자기 성장의 길이어야 하고, 또 즐거운 일이어야 한다.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가해지는 어떤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학생 선수들이 코치에게 복종할 수밖에 없는 체육계의 상황과 문화를 고려한 쇄신책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학생 선수들에게 학업보다 운동에 우선 순위를 두도록 하고 있어서, 운동을 중단하게 될 때 다른 길을 찾기가 쉽지가 않다. 선수들이 출전, 진학, 취업 등 자신들의 미래를 쥐고 있는 코치와 감독에게 절대 복종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운동부가 되면 초등학교부터 국가대표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합숙소에서 보내야 하는 훈련체계에도 개선의 여지가 없는지 살펴주기 바란다”며 “체육계도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퇴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보고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새해 첫 수보회의면서 2기 청와대 첫 수보회의라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1기가 혁신적 포용국가로 전환의 기틀을 놓는 혁신기였다면 2기는 혁신의 성과를 내고 제도화하는 도약기”라며 “1기의 경험을 돌아보고 더 유능한 청와대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