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결전지 UAE 입성' 손흥민, 중국 소림축구 주의보

중앙일보 2019.01.14 14:5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유전 패배를 막지 못한 토트넘 손흥민. 경기가 끝나자마자 아시안컵이 열리는 아랍에미리트로 향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유전 패배를 막지 못한 토트넘 손흥민. 경기가 끝나자마자 아시안컵이 열리는 아랍에미리트로 향했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캡틴 손’ 손흥민(27·토트넘)이 마침내 결전지 아랍에미리트(UAE)에 입성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오전 8시45분경 2019 아시안컵이 열리는 UAE 두바이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앞서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13일 밤 영국 런던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치렀다. 끝나자마자 런던 히드로공항으로 이동해 UAE행 비행기에 올랐다.
 
손흥민은 6시간 비행시간 끝에 도착했다. 어릴적 강원도 춘천에서 하루에 슈팅훈련을 1000개씩 함께하면서 손흥민을 키운 아버지 손웅정씨도 함께왔다. 손흥민은 다시 1시간30분가량 차량편으로 아부다비로 이동한다. 한국축구 에이스를 모시기 위한 특급 수송작전이 펼쳐졌다. 
 
아시아축구연맹은 트위터를 통해 뒤늦은 손흥민의 아시안컵 합류를 반겼다. [AFC 트위터]

아시아축구연맹은 트위터를 통해 뒤늦은 손흥민의 아시안컵 합류를 반겼다. [AFC 트위터]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4일 공식 트위터에 ‘다음은 손흥민?’이란 글과 함께 ‘손흥민 애니메이션’을 게재하며 뒤늦은 아시안컵 합류를 반겼다. 한국의 아시안컵 우승을 꿈꾸며 단잠에 빠졌던 손흥민이 늦잠잔걸 깨우치고 UAE로 향하는 내용이다.
 
손흥민은 이동거리 탓에 14일 대표팀 오전훈련에는 불참한다. 15일 딱 하루, 대표팀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고, 16일 오후 10시30분 아부다비의 알나얀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이 만약 ‘조1위 결정전’ 중국전에 나선다면 이틀반, 약 70시간도 안돼 2경기를 치르는 셈이다. 앞서 손흥민은 토트넘 소속으로 맨유와 경기에 투톱 공격수로 풀타임을 뛰었지만 0-1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최근 토트넘에서 8경기 연속 선발출전했다. 지난달부터 13경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펼쳤다.
 
신태용 JTBC 해설위원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최종결정을 내리겠지만, 개인적으로 흥민이를 중국전에 출전시키지 않는게 낫다고 생각한다. 흥민이가 최근 컨디션이 아무리 좋더라도, 피곤할 때 무리하면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황선홍 포항 감독이 현역 시절인 1998년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거친 태클을 당해 넘어지는 모습. [중앙포토]

황선홍 포항 감독이 현역 시절인 1998년 중국과의 평가전에서 거친 태클을 당해 넘어지는 모습. [중앙포토]

게다가 중국은 쿵푸를 방불케하는 ‘소림축구’와 선수생명을 위협하는 ‘살인태클’로 악명 높다. 황선홍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직전 중국과 평가전에서 골키퍼와 충돌해 십자인대가 파열됐다.
 
중국프로축구 상하이 선화 공격수 뎀바 바(세네갈)는 2016년 7월18일 상대선수(쑨샹)에게 걷어차이면서 다리가 완전히 꺾였다. 왼쪽 정강이뼈와 종아리뼈가 완전히 부러졌다. 해외 언론들은 “공포 영화를 보는 것 같다”고 경악스러워했다.
 
중국프로축구 상하이 선화 공격수 뎀바 바는 2016년 다리가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사진 유투브 캡처]

중국프로축구 상하이 선화 공격수 뎀바 바는 2016년 다리가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사진 유투브 캡처]

 
이번 중국 아시안컵 대표팀에는 ‘부상 유발자’들이 많다. 정즈(광저우 헝다)는 2006년 독일 월드컵 직전 프랑스와 평가전에서 끔찍한 태클로 지브릴 시세의 정강이뼈를 부러뜨렸다. 장린펑(광저우 헝다) 역시 2012년 전북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거친 태클로 조성환의 꼬리뼈를 다치게 했다.
 
그래서 손흥민은 벤치에 두고 아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신태용 위원은 “1980년대 한국프로야구에서 선동열이 불펜에서 몸만 풀어도 상대를 긴장시켰다. 상대팀은 선동열 등판 전에 점수를 내야한다는 생각에 급하게 방망이를 휘둘렀다”면서 “흥민이가 벤치에서 몸만 풀어도 중국이 벌벌 떨 것이다. 마르첼로 리피 감독과 중국 선수들은 경기 내내 머릿 속이 복잡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국영방송 CCTV가 최신식 카메라를 동원해 한국 훈련을 라이브로 중계했다. 아부다비=박린 기자

중국 국영방송 CCTV가 최신식 카메라를 동원해 한국 훈련을 라이브로 중계했다. 아부다비=박린 기자

 
손흥민의 중국전 출전 여부와 관계없이 골키퍼 김승규(빗셀 고베)는 “상대팀이 흥민이가 들어오면 두려워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른쪽 수비수 김문환(부산)은 “흥민이 형은 생활면에서 활력소가 된다. 좋은 에너지를 준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공영방송 CCTV는 지난 13일 최첨단 카메라와 장비를 동원해 한국훈련을 라이브로 중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훈련을 비공개로 전환하며 정보전에 맞섰다. 
 
아부다비=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