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이 공개한 ‘암사역 칼부림’ 제압장면…“매뉴얼대로 추가 조치”

중앙일보 2019.01.14 13:43
암사역 칼부림 사건 경찰 측 제압 영상 캡처. [강동경찰서 제공=뉴스1]

암사역 칼부림 사건 경찰 측 제압 영상 캡처. [강동경찰서 제공=뉴스1]

 
강동경찰서는 이른바 암사역 칼부림 사건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에 등장하지 않은 부분을 공개했다.  
 
14일 강동경찰서가 제공한 영상에 따르면 횡단보도에서 피의자 A군(19)이 칼을 들며 반항하다 경찰에 의해 제압당했다.  
 
경찰들은 A군을 삼단봉으로 제압해 바닥에 눕히고는 곧바로 수갑을 채워 수송차에 태웠다.  
 
 
뉴스1에 따르면 강동경찰서 관계자는 “테이저건은 원래 움직이는 물체를 맞추기 어렵다”라며 “미성년자가 들고 있던 칼도 다 부러진 커터칼이라 과잉대응하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서 삼단봉으로 A군을 진압한 것에 대해서는 “사전에 충분히 경고했기 때문에 매뉴얼대로 추가 조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공개된 유튜브 영상에서 경찰은 A군을 향해 테이저건을 든 채 적정 거리를 유지하고 있어 시민들에게 미온적 태도를 지적받은 바 있다.  
 
한편, 13일 저녁 지하철 암사역 부근에서 흉기로 지인을 찌른 A군은 특수절도로 함께 연루된 B군이 범행 사실을 경찰에 털어놓자 앙심을 품고 칼을 휘두른 것으로 경찰 조사 끝에 밝혀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