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언주 “개성공단, 국내 일자리 없애는 일…정신 좀 차려라”

중앙일보 2019.01.14 12:24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부의 개성공단 재개 움직임에 대해 “뭐 그리 좋은 일이라고 자꾸 선전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성공단 가동은) 국내 일자리 없애는 일인 데다 (북한의) 외화벌이 도와 핵탄두 생산 등에 지출돼 우리 눈을 스스로 찌르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는 우리 경제수준을 넘어서서 무리한 최저임금 강요해서 일자리가 없어져서 난리들인데 그거 바로잡을 생각은 안 하고 대통령이 되어서는 북한 인건비가 싸니까 개성공단 가서 기업하면 이득을 본다고 부추기는 겁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그렇게 인권 인권 부르짖지 않았습니까? 북한 정권이 개성공단 노동자들 임금을 그대로 전달하는지도 의문이고 일부를 상납해야 한다는 얘기가 공공연한데도 어찌 아무렇지도 않습니까”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북한 정권이 거기 노동자로부터 빼앗은 임금 중 일부가 핵개발에 쓰였을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상황에서 비핵화 되지도 않을 일에 지금 우리가 이렇게 고생하고 있고 만일 결국 비핵화가 안 된다면 어쩌려고 그럽니까”라며 북한의 비핵화 이전 개성공단 가동을 반대했다.
 
이 의원은 “교류고 통일이고 경제적 이득이고 뭐고... 적어도 북한이 민주화가 되고 개혁개방이 되어야 의미있고 지속가능한 거 아닙니까”라고 반문한 뒤 “투자해도 회수가 담보되지 않고 우리가 채용해서 외화벌이 도와 결국은 (핵탄두 생산 등에 지출되어) 우리 눈 스스로 찌르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 정신 좀 차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 측이 통일부에 방북신청서를 전달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 측이 통일부에 방북신청서를 전달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정부는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 신청 허용을 검토 중인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통일부가 시설 점검을 목적으로 한 개성공단 기업인의 개성공단 방문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는 1인 1사 규모(총 179명)로 16일 개성공단을 둘러보고자 한다는 내용을 담은 7번째 방북 신청서를 9일 통일부에 제출했다.
 
이 관계자가 “일정이 촉박하기는 하지만 (정부가) 일정을 미룰 만한 사안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한 점에 비춰볼 때, 적어도 이달 중으로는 방북을 허용하는 쪽으로 통일부가 관계기관과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