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이돌 그룹 비스트 멤버에 출석 특혜 준 대학 징계·학위취소

중앙일보 2019.01.14 11:08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육부]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교육부]

한 지역 사립대가 연예인 학생을 선발한 뒤 출석을 제대로 하지 않았는데도 학점과 학위를 준 사실이 교육부 조사에서 확인됐다. 대학은 이들에게 규정에 없는 특별 장학금도 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이 대학에 학점·학위 취소와 관련자 징계를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교육부는 14일 '교육신뢰회복추진단' 첫 회의를 열고 전남 동신대 학사부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대학은 아이돌 그룹 비스트의 전 멤버인 이기광, 용준형, 윤두준, 장현승과 비투비 멤버 육성재, 서은광 등에게 재학 중 출석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았다.
 
발표에 따르면 동신대는 연예인 학생들이 출석을 하지 않았는데도 학점과 학위를 정상적으로 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학 방송연예학과, 실용음악과 교수들은 "방송활동을 출석으로 인정한다는 내부 방침에 따라 인정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연예인 학생이 재학한 2010~2013년에는 이와 같은 규정이 없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연예인 학생들에게 2010~2011년에 절차를 거치지 않고 특별 장학금 5954만원을 지급한 사실도 확인됐다. 
전 비스트 멤버(현 하이라이트 멤버)인 이기광(왼쪽부터), 용준형, 윤두준. [중앙포토]

전 비스트 멤버(현 하이라이트 멤버)인 이기광(왼쪽부터), 용준형, 윤두준. [중앙포토]

 
이 대학은 학교 규정을 위반해 방송연예학과에 재학하던 가수 추가열을 실용음악과 겸임교원으로 임용하기도 했다. 규정에 따르면 최소 학사학위 이상 소유자를 교원으로 임용할 수 있는데, 학사 학위도 없는 학생을 임용한 것이다. 게다가 교원으로 강의한 시간과 학생으로서 수업을 받는 시간이 중복돼 사실상 수업을 제대로 듣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이 대학 연예인 학생 7명의 학점과 학위를 취소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강의를 담당했던 교원에도 징계를 요구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김상돈 의왕시장이 출석을 제대로 하지 않고 학위를 받았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김 시장은 2005~2006년 동신대에 편입해 수업을 받았지만 당시 시의회 의정 기록과 수업계획서를 비교한 결과 정상적으로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동신대에 김 시장의 학위 취소와 당시 수업을 담당한 교원에 대한 경고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 시장측은 "당시 학교에서 제시한 일정을 따라 학위를 취득했다"며 "교육부에서 감사 결과를 발표했으니 학교 측이 어떻게 입장을 정할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동신대 석사학위 부정 취득 의혹을 받고 있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경우 대학에 다닌 2003~2004년 자료가 남아있지 않아 조사가 불가능했다. 이 장관은 당시 여수 부시장으로 재직 중이었는데, 여수에서 144㎞ 떨어진 동신대에 제대로 출석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밖에 동신대는 '직장인·만학도'로 선발한 학생 중 일부가 수업에 출석하지 않았는데도 학점과 학위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출석 부정이 확인된 학생에 대해서는 학위를 취소하고 확인이 어려운 학생에 대해서는 경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또 교육부는 부산의 전문대학인 부산경상대가 최근 3년간 신입생 216명을 입학 사정 절차 없이 뽑는 등 301명을 부정입학시킨 사실도 확인했다. 이 대학은 정원을 채우지 못한 학과로 학생들을 입학시킨 뒤 2학기에 전과시키는 등의 편법으로 신입생 충원율을 높이기도 했다. 또 수업의 4분의 1 이상을 결석해 전 과목 F학점을 받은 학생 92명도 제적 처리하지 않았다. 교육부는 이 대학 총장 파면을 요구하는 등 28명의 징계를 요구하고 추가 비위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교육부가 이날 발족한 교육신뢰회복추진단은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교육 신뢰를 떨어뜨리는 비리를 집중 점검하기 위한 조직이다. 앞서 교육부는 올해 업무계획의 제1 과제로 '교육 신뢰 회복'을 내세운 바 있다. 유은혜 부총리는 "올해를 교육 신뢰 회복 원년으로 생각하고 교육부부터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