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체육계 ‘미투’ 확산...전 유도선수 신유용 “코치가 성폭행”

중앙일보 2019.01.14 10:10
전 유도선수 신유용이 지난해 자신의 SNS에 올린 체육계 미투 관련 게시물. [사진 신유용 페이스북 캡처]

전 유도선수 신유용이 지난해 자신의 SNS에 올린 체육계 미투 관련 게시물. [사진 신유용 페이스북 캡처]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용기 있는 결단으로 촉발된 체육계 ‘미투’가 다른 종목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유도에서도 고교 시절 지도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전직 선수가 나왔다.
 
유도선수 신유용(24)씨는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언론 매체를 통해 고교생 시절 몸담았던 유도부 코치에게 수년 간 상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14일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신 씨는 영선고 재학 중이던 지난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이후인 2015년까지 당시 유도부 코치 A씨에게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신 씨의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산부인과 진료를 종용했고, 지난해엔 아내가 외도를 의심하자 신 씨에게 ”50만원을 줄테니 아내에게서 연락이 오면 성관계 사실을 부인하라”고 회유했다.
 
신 씨는 반성 없는 A씨의 태도를 보고 지난해 3월 서울 방배경찰서에 고소해 법적 조치를 취하는 한편,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성폭행 피해 사실을 공개했다. 신 씨의 사건은 시한부 기소중지가 이뤄진 상태로, 서울 중앙지검에서 피의자 관련 수사가 재개될 전망이다.
 
한편, 신 씨의 폭로가 나온 이후 수사선상에 오른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성폭행은 없었다. 신 씨와는 연인 관계였다. 단지 헤어졌다 다시 만나기를 반복했을 뿐”이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