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식당 앞에서 왜 떠들어"…종업원에 뺨 맞은 행인 의식불명

중앙일보 2019.01.14 09:24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남 김해중부경찰서는 사람을 때려 뇌사상태에 이르게 한 혐의(상해)로 A(23)씨를 검거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식당 종업원인 A씨는 지난 12일 오전 2시 30분쯤 김해 시내 자신이 일하던 식당 앞 도로에서 일행들과 이야기를 하던 B(21)씨 등 2명의 뺨을 한차례 때렸다.
 
뺨을 맞은 B씨는 넘어져 머리를 콘크리트 바닥에 부딪쳐 의식을 잃었다. B씨는 수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뇌사상태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 일행이 식당 앞에서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때렸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지만 피해자가 뇌사상태에 빠지는 등 가해 정도가 심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