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심재철 “황교안, 당대표 출마 안 해야…백의종군하며 대선 준비하는 게”

중앙일보 2019.01.14 09:21
황교안 전 국무총리. [뉴스1]

황교안 전 국무총리. [뉴스1]

자유한국당 당대표 출마 뜻을 밝힌 심재철 의원이 14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입당은 환영하지만, 당 대표 출마에는 반대한다”며 “입당 후 바로 당 대표에 나가기보다는 백의종군하며 대선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본인이 박근혜 정권의 몰락 책임에 대해서 진정한 고백을 하고 그리고 다시 일어서는 모습을 보여야만이 국민이 그것을 수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황 전 총리는 이른바 친박 등 결집 효과는 있겠지만 계파 갈등이 다시 살아날 가능성도 크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몰락의 책임이 큰 분이어서 탄핵 책임론에 곧바로 시달릴 것”이라고 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지금까지 박근혜 정권 사람들 때문에 모두 적폐로 몰리고 있는데도 아무런 저항이나 비판의 목소리도 내지 않았다”며 “개인적으로는 매우 반듯한 분이나 그 점이 공무원 사회와는 전혀 다른 험한 정치판에서는 안 통하기 때문에 솔직히 걱정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을 위해서 그리고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서 또한 유력한 대선 후보로서 대선 후보를 보존하는 측면에서 대표로는 출마 안 하는게 바람직할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당 대표를 뽑는 선거지 대선용 후보를 뽑는 사람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황 전 총리와 함께 유력 주자로 떠오른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선 “본인 역시 돌아온 탕아라고 말하고 있는데 당원들의 마음이 쉽게 풀리지 않고 있다”면서 “아마 탈당에 대해서 미안해하고 백의종군을 선언했더라면 훨씬 더 좋았을 것”이라고 했다.
 
홍준표 전 대표의 출마설과 관련해서도 “대선 패배뿐만 아니라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이 있다. 당시 본인이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면서 “본인이 사퇴해서 생긴 대표를 뽑는 선거에 본인이 다시 출마한다. 이건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