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죽는 날까지 반성” 욕설 논란 석주일, 개인방송서 공개 사과

중앙일보 2019.01.14 07:31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 정효근(왼쪽)과 석주일 전 코치. [일간스포츠]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 정효근(왼쪽)과 석주일 전 코치. [일간스포츠]

‘욕설 논란’에 휩싸인 석주일(46) 해설위원이 개인 방송서 공개 사과했다. 석 해설위원은 13일 본인의 인터넷 방송 계정을 통해 과거 휘문고 코치 시절 가르친 선수들에게 욕설하고, 폭력을 행사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멈춰야 할 때 멈추지 못하고, 그만둬야 할 때 그만두지 못한 제 잘못"이라면서 "정효근 선수 부모님뿐만 아니라 제가 비난했던 KBL 모든 관계자분들 그리고 심판, 선수, 선수 가족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또 “코치 시절 폭력을 행사한 선수들, 정말 미안하고 죄송하다”면서 “평생 제가 저지른 실수, 저의 말 한마디에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갚을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석 해설위원의 막말 논란은 최근 석 해설위원이 자신이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에서 정효근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포워드를 지적하며 욕설을 하며 시작됐다.  
 
이 사실을 확인한 정 선수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석 해설위원이 과거부터 선수들에게 욕설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정 선수는 글에서 “석주일 코치가 인터넷 방송을 할 때 도가 지나칠 정도로 나에 대해 욕을 해 이 글을 쓴다”면서 “어머니가 이 방송을 보고 경악하셨다. 방송에서 일절 나에 대한 언급을 안 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선수는 석 해설위원이 휘문고 코치 시절 때 선수들에게 폭력까지 행사했다고 밝혀 논란은 더 커졌다.  
 
파문이 일자 석 해설위원은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폭력 행위는) 과거에 징계를 다 받았던 내용”이라며 “욕설 방송에 관해서는 정효근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 제가 비난했던 모든 선수에게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 선수는 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삭제한 뒤 “잠시 흥분했다. 시즌 중에 구단이나 팬들에게 누가 되는 것 같아서 글을 내렸다. 앞으로 팀 성적만 생각하며 더욱더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날 안양 KGC인삼공사와 경기가 끝난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경기가 끝난 후 핸드폰을 보니 (석주일로부터) 사과 문자가 와있었다. 잘못했고 용서해달라고 하셨다. 부모님께도 잘 말해달라고 하셨다”며 석 해설위원의 사과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어 “저도 감정적으로 격앙된 부분이 있었다. 과거에 대해 언급한 것은 죄송하게 생각한다. 워낙 대선배시다. 사과하셨으니 받아들이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농구 방송하시는 건 상관없다. 또 방송하시면서 생긴 수익으로 대한농구협회에 기부도 하신 것을 이번에 알게 됐다”면서도 “선수들을 이야기하실 때 선만 지켜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