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폼페이오 "2차 북·미 정상회담 세부사항 도출 중"

중앙일보 2019.01.14 07:15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세부 사항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상회담의 구체적 사안을 결정하기 위한 고위급 회담이 이번 주 내에 열릴 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중동 지역을 순방하고 있는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CBS 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과 가진 인터뷰에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1월 아니면 2월 열릴 것이라고 했는데 북·미 정상이 마주 앉는 걸 언제 볼 수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우리는 세부 사항을 도출(work out)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은 채 진행자에게 “제일 먼저 알게 될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이번 발언은 2차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간 등의 구체적 실행계획을 놓고 미국과 북한 사이에 조율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특히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회담의 성격으로 열릴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간의 고위급 회담도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지난 해 11월 8일 뉴욕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기로 했으나 북한 측의 요구로 무산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15일까지 중동 순방을 계속할 계획이어서, 북·미간 고위급 회담은 이르면 이번 주 중반 이후에 개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해 11월 미국 뉴욕에서 만난 김영철(왼쪽)과 폼페이오.

지난 해 11월 미국 뉴욕에서 만난 김영철(왼쪽)과 폼페이오.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로는 1차 회담 준비에 소요된 시간 등을 고려할 때 2월 중순~3월 초가 될 것이란 예측이 나오고 있다. 장소는 현재 베트남이 유력하다. 일본 요미우리·아사히 신문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2차 정상회담을 다음 달 베트남에서 제안했으며, 북한이 이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