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스트레스 적고 평균 연봉 2억원···미국 최고 직업은

중앙일보 2019.01.14 06:56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프리큐레이션, 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프리큐레이션, 중앙포토]

미국에서 연봉이 높은 직업 1위부터 10위까지 모두 의료계 직군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다른 직업보다 상대적으로 스트레스를 덜 받으면서도 연봉이 높은 직업으로 ‘치열 교정의’가 꼽혔다.  
 
지난 10일(현지시간) CNBC 등은 미국에서 평균 연봉 10만달러(약 1억1160만원) 이상을 받는 고소득 직업 가운데, 스트레스 강도가 평균치 이하로 나타난 직업으로 치열교정의가 꼽혔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치열교정의의 평균 연봉은 22만9380달러(2억5700만원)로 의료직인데도 응급상황을 다룰 일이 없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혔다. 또 근무시간 조정이 가능해 일과 삶의 균형을 맞출 수 있다는 점도 스트레스가 적은 이유 중 하나로 분석됐다.
 
치열교정의 보다는 스트레스 강도가 있었지만, 역시 평균 수준을 맴돈 고소득 직업으로 치과의사와 안경사(검안의)가 선택됐다. 치과의사의 평균 연봉은 11만300달러(1억2400만원), 안경사는 연간 11만300달러(1억2400만원)로 역시 촌각을 다투는 상황이 없다는 점이 장점이었다.
 
의료직 외 직업으로는 평균 연봉 10만3010달러(1억1600만원)를 받는 수학자와 10만1790달러(1억1400만원)인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스트레스가 극심하지 않으면서 연봉이 높은 직업으로 꼽혔다.
 
반면 일반외과의와 산부인과의는 평균 연봉이 높은 편에 속했지만, 그에 비해 스트레스도 평균 이상인 직업으로 선정됐다. 일반 외과의와 산부인과의의 평균 연봉은 각각 25만1890달러(2억8200만원), 23만5240달러(2억6400만원)로 의사 가운데서도 높은 편해 속했다.  
 
한편 연봉이 가장 많은 직업으로는 마취과 의사로 일년에 26만5990달러(3억원)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25위 안에 드는 직업 가운데 눈에 띄는 직업으로는 발 전문의(14위·14만8470달러), 비즈니스 운영관리자 (20위·12만3460달러), 정치 과학자(24위·11만2030달러)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