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빙상연맹, 오늘 ‘조재범 사태’ 논의…재발 방지 대책 마련도

중앙일보 2019.01.14 00:51
조재범 전 코치. [연합뉴스]

조재범 전 코치. [연합뉴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4일 관리위원회 회의를 열어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해 재발 방지와 대책 마련에 대해 논의한다.
 
연맹은 이날 회의에서 심석희에게 상습 폭행을 한 혐의로 영구 제명된 조 전 코치에게 추가 징계 등을 내리는 방안도 논의할 방침이다. 연맹 징계가 국제적으로 통용되지 않아 물의를 일으킨 조 전 코치 등의 해외 진출을 막을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연맹 관계자는 “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영구 제명 징계를 받은 지도자의 해외 활동을 막는 방안도 논의될 것 같다”라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등과 협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해 9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논란 등과 관련해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단체로 지정됐다.
 
연맹 임원진은 모두 해임됐고 대한체육회가 구성하는 관리위원회가 모든 기능을 대신해 운영하고 있다.
 
연맹 관리위원회는 기존 이사회 격인 관리위원회 회의를 통해 빙상계 성폭력 실태 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조 전 코치의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르면 16일 늦어도 18일 이전에는 옥중 조사를 진행한다. 이를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7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를 비롯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지난해 8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조 전 코치의 항소심 선고공판은 이달 14일로 예정됐으나 검찰 측의 요청으로 23일로 미뤄진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