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1만원권 지폐 수명 10년…현금 덜 써 유통기간 늘어

중앙일보 2019.01.14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1만원권의 평균 수명은 121개월. 5000원권이 43개월로 가장 짧았다. 1000원권의 수명은 52개월이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다. 2009년 6월 처음 발행된 5만원권은 정확한 유통수명을 추정하기 이르다고 한은은 밝혔다. 1만원권보다 수명은 더 길 것으로 판단된다. 화폐 유통수명은 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뒤 시중에서 유통되다가 더 이상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다시 한은으로 돌아올 때까지 걸린 기간이다. 돈의 수명을 결정하는 요인은 기본 체력(용지 재질)과 사람들의 손을 얼마나 탔는지(사용 빈도), 돈을 쓰는 사람들의 태도다. 거래뿐만 아니라 가치저장 수단으로도 쓰이는 고액권의 수명이 상대적으로 긴 이유다. 현금 사용이 줄어들면서 은행권의 평균 수명은 길어지고 있다. 2011년 조사에서 1000원권의 유통수명은 38개월, 5000원권은 40개월이었다. 7년 만에 1000원권은 14개월, 5000원권은 3개월 늘어났다. 당시 1만원권의 유통수명은 조사하지 않았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