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나경원 “문 대통령 고집 되게 세다”

중앙일보 2019.01.12 11:3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대통령 고집이 되게 센 것 같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취임 한 달을 맞아 진행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조화롭게 대안을 만드는 리더십으로 가야 하는데 ‘국민과 지냐 이기냐. 야당과 지냐 이기냐’로 생각을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말하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방향의 큰 방향을 야당이 부정하는 게 아니다”며 “그것을 받아들일 만한 능력이 되느냐가 문제인데 속도와 양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이 문제와 관련해 연말에 조정하겠다고 해서 야당 하기 힘들겠구나 생각했는데 신년사에서 다시 유지하겠다니 야당 하기 좋을 것 같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문 대통령이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진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결국 여권의 ‘메시지는 가리고 메신저를 공격하라’는 연장선상”이라며 “대통령까지 그렇게 말한 것은 섭섭하고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수사관(에 관한 언급)은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결국 문제의 본질을 가린다”고 우려했다.
 
또 청와대 권한 남용 문제를 제기했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 ‘자신이 보는 좁은 세계 속의 일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선 “신재민 사무관을 아직 ‘뭘 잘 모르는 사람’, ‘어린아이 치기’로 취급하고 프레임에 가둬놓은 것”이라며 “아주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결국 이 모든 농단에 대한 프레임을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문 대통령이 이렇게 말한다 해도 진실은 가릴 수 없다. 한국당은 이 문제와 관련한 특검법을 발의했으니 진실을 밝히는 특검을 반드시 관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