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십시일반 돈 모아” 국감서 공개됐던 전명규 녹취록 재조명

중앙일보 2019.01.11 23:16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왼쪽)과 조재범 전 쇼트트랙 코치(오른쪽) [연합뉴스]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왼쪽)과 조재범 전 쇼트트랙 코치(오른쪽) [연합뉴스]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의 선수 성폭행 혐의가 불거지면서 지난해 10월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공개됐던 전명규 전 빙상연맹 부회장의 발언과 녹취록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국감에서 밝힌 전명규 교수 녹취록이다”라며 음성 파일을 재공개했다. 손 의원이 올린 녹취록에는 전 전 부회장이 선수들에게 전달한 발언이 담겼다. 
 
전 전 부회장은 녹취록에서 “지금 (조)재범이한테 돈 많이 들어가니까 십시일반 돈 모아. 변호사 센 사람 사야 돼서 돈 많이 드니까 너희가 전력투구해야지”라고 말했다. 이어 “쟤(폭행 피해 선수) 머리 더 아파야 해. 지금 정신병원에 갈 정도로 힘들어져야 해. '나 이거 못하겠어. 석희야'라고 할 수 있을 때까지 압박이 가야 한다는 거야”라고 하며 폭행 피해 선수들과 심 선수 사이를 이간질하고 압박을 주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그는 “(심석희가) 맞자마자 기자회견 하려고 했었는데 내가 막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전 전 부회장은 당시 국감에서 녹취록 속의 인물이 자신이라고 인정하면서도, 조 전 코치의 폭행 혐의에는 “그런 사실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불과 4개월 만에 조 전 코치의 선수 성폭행 혐의까지 불거지면서 전 전 부회장이 국감에서 위증했다는 의혹이 또다시 제기된다.
 
손 의원은 전 전 부회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년 동안 빙상계 비리를 파헤쳤다. 전명규 교수를 국감에 세웠고 녹취 파일을 통해 위증을 알렸다. …(중략)…조재범과 전명규의 범죄행위가 얼마나 추악하고 뿌리 깊은지 국감 현장에서 보여줬지만 모두 외면했다. 이번에도 놓아준다면 '젊은 빙상인 연대'와 함께 거리로 나설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