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황교안, 조만간 자유한국당 입당”…당 대표 출마할 듯

중앙일보 2019.01.11 22:15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해 11월 3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금융경제 세미나 강연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강연에서 '청년과 경제-튀고, 다지고, 달리고, 꿈꾸자'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뉴스1]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해 11월 30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금융경제 세미나 강연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강연에서 '청년과 경제-튀고, 다지고, 달리고, 꿈꾸자'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뉴스1]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이르면 다음주 초 자유한국당에 입당할 전망이다. 사실상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것이어서 다음달 27일로 예정된 당대표 선출 전당대회의 판이 커질 전망이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김병준 비대위원장에게 확인한 결과 오늘 황 전 총리 측의 연락으로 황 전 총리와 만났고 이 자리에서 황 전 총리가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김 사무총장은 “입당 시기는 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며 “전당대회 출마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SBS는 이날 황 전 총리와의 통화에서 황 전 총리가 한국당 전대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처음으로 확실히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 전 총리는 “당 대표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며 “공식 발표 시기를 당과 상의 중”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황 전 총리가 이르면 다음주 초 입당과 함께 출마선언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황 전 총리의 입당은 다음달 27일로 예정된 한국당 전당대회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당권 도전 의지를 밝힌 셈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황 전 총리가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과 옛 친박(친박근혜)계의 지지를 받게 되면 단숨에 당권 유력주자로 올라설 전망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이 다시 친박 대 비박(비박근혜) 구도로 양분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황 전 총리는 범보수 진영에서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고 있어 그의 입당은 보수 진영에 파급력이 상당하다는 평가다.
 
황 전 총리가 한국당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한국당 차기 당권 구도도 관심을 끌고 있다. 현재 현역 의원으로는 정우택·심재철·주호영 의원, 원외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이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