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민주당 “싸가지 보다 실력 부족…기자도 공부해야” 김예령 기자 비난

중앙일보 2019.01.11 20:18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이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 태도 논란에 휩싸인 기자를 향해 “싸가지 문제보다 실력 부족의 문제”라고 평가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술 한잔 먹고 푸념할 때 할 얘기”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11일 오후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에서 진행한 ‘대변인들의 수다(대수다)’ 방송에 출연해 “기자들 사이에서 대통령 앞에서 질문할 기회를 얻는 것은 치열하다. 그 귀한 기회를 그런 식으로 낭비했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뭉뚱그려 갑자기 ‘자신감 어디서 나오냐’ 이런 류의 질문이 나왔다는 건…”이라며 “우리 기자님들도 함께 공부합시다”라고  지적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언론은 공공재이기 때문에, 국민을 대표해 국민이 듣고 싶은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김예령 기자의 질문을 듣고) 황당했다”며 “어떤 자신감이냐고 대통령께 들이댈 때는 경제문제에 대해 수치나 근거를 갖고 질문하고 해법이 뭐냐 이런 식으로 나왔어야 하는데 밑도 끝도 없이 ‘국민이 힘들다’, ‘왜 경제정책 기조를 안 바꾸냐’ (물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술 한잔 먹고 푸념할 때 할 얘기인데 그렇게 중요한 순간에 전파낭비를 한 게 아쉽다”고 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기자들이 그런 부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지 않았나. 그래서 그런 당돌한 질문이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불거진 기자 질문 태도에 대해 당 안팎에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새아침’에서 “기자는 물어뜯어야 기자”라고 옹호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서 뭐든지 질문할 수 있다. 기자가 예의를 차리면 기자가 아니다”라며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저렇게 성큼, 올해에도 또 한 번 다가오는구나. 좋게 느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김 기자는 전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에 대해 질문하던 중 “변화하지 않으려는 이유와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했다. 그러자 질문이 지나치게 공격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김 기자는 질문 전 소속과 이름도 밝히지 않아 더욱 비판을 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