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대 0.4%'…서울 아파트값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중앙일보 2019.01.11 18:06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단지 모습. [뉴스1]

서울 강남구 일대 아파트단지 모습. [뉴스1]

서울 아파트값이 9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주 서울 25개구 중 매매가격이 약세를 기록한 곳은 6곳에 불과했지만 이번주에는 11곳의 집값이 떨어졌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8% 하락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0.07% 하락했으며, 신도시는 0.02%, 경기·인천은 0.01% 떨어졌다.
 
서울 송파구는 지난주 대비 0.4% 떨어져 낙폭이 가장 컸다. 이어 양천(-0.13%), 강동(-0.11%), 강남(0.11%), 성북(-0.08%), 노원(-0.04%), 관악(-0.01%), 광진(-0.01%), 구로(-0.01%), 마포(-0.01%), 서초(-0.01%) 등 11개 자치구에서 아파트값이 떨어졌다.  
 
신도시는 위례가 0.13%로 가장 많이 하락했다. 이어 광교(-0.09%), 김포한강(-0.04%), 파주운정(-0.03%) 등이 하락했다. 중동(0.06%)은 소폭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광명(-0.15%), 파주(-0.12%), 안산(-0.04%), 고양(-0.03%), 수원(-0.02%) 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양주(0.20%), 구리(0.03%), 광주(0.02%) 등 경기권 외곽지역은 상승했다.
 
전세는 서울이 0.08% 하락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하락했다.  
 
서울의 전세값 하락은 강동(-0.39%), 성북(-0.22%), 송파(-0.19%), 금천(-0.18%), 동작(-0.16%), 서대문(-0.16%) 순으로 나타났다.
 
신도시는 위례(-0.27%), 일산(-0.19%), 평촌(-0.18%) , 산본(-0.17%), 광교(-0.15%) 순으로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군포(-0.30%), 광명(-0.28%), 의왕(-0.28%), 양주(-0.26%), 의정부(-0.24%), 고양(-0.18%), 구리(-0.17%) 순으로 떨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