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해찬 "시진핑 4월 방북, 5월 방한할 듯"…전망 근거는?

중앙일보 2019.01.11 16:48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국회를 방문한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 강기정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왼쪽)등이 11일 국회 민주당 회의실에서 만나 손을 잡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국회를 방문한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 강기정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왼쪽)등이 11일 국회 민주당 회의실에서 만나 손을 잡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월에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예정된 것 같고, 아마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이 매우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신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중정상회담이 열리고 북미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이 열려 나가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시아의 평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공교롭게도 주중대사 출신인 노 실장 앞에서 이 대표가 먼저 시 주석의 방한 일정을 꺼낸 셈이다.
 
 
노 실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 발언에 대해 “한ㆍ중간 서로 소통하고 있는데 아직 구체적 일정이 나온 건 아니다. 언제부터 언제 사이인지 이 정도까지는 나왔다”고 말했다. 상반기 중엔 시 주석의 방한이 이뤄질 지에 대해선 “그렇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예방 온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예방 온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스1]

 
당 핵심 관계자는 “얼마 전 북중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 주석을 공식 초청했다. 4월에 보아오포럼 등 중국에 큰 행사가 있고, 6월에는 일본에서 G20 정상회의가 예정돼있다. 그렇다면 방한은 5월 정도에 하지 않을까 하는 추측에 기반한 이야기였다”고 설명했다. 홍익표 당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 발언의 ‘소스’가 청와대나 정부는 아니다. 이 대표의 개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나온 내용인데 일정이 확정적이라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어린이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이 11일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어린이들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10일에도 당 행사에서 “2월쯤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고 이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울을 답방하는 행사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외교 일정을 거론했다. 이 대표는 11일 서울 구로구의 한 유치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도 “우리가 국방비 부담 때문에 교육ㆍ보육 관련 재정을 많이 사용 못했는데 남북관계가 아마 금년에는 많이 호전되는 것 같다. 안보 비용의 수요가 좀 줄어들기 때문에 ‘교육ㆍ보육의 국가화’ 이런 정책 방향으로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놓고 이 대표가 외교안보 분야에서도 집권당 대표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려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이 대표의 발언이 외교적 결례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정확히 확인되지도 않은 타국의 정상회담 일정을 여당대표와 대통령 비서실장이 만난 공개석상에서 추측에 기반해 언급한 것은 경솔한 처사일 뿐 아니라 외교 관례에도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경희ㆍ한영익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