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시장에 신뢰줬을지 걱정” 노영민 “文, 친기업 마인드 지녀”

중앙일보 2019.01.11 13:05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만나 환담을 나누고 있다. [뉴스1[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문 대통령은 친기업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과 시장에 신뢰를 줬을지 우려가 된다”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11일 오전 손 대표는 국회에서 노 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복기왕 정무비서관과 만나 “대통령에 대해서는 매일 비판하는 게 딱 두 가지다. 경제는 시장에서 움직이고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 평화 문제는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인데, 시간이 좀 걸릴 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의 결론은 김예령 기자에 대한 답변에 다 묻어있더라. 경제기조 변화는 없다(는 것이다)”라며 “과연 기업인이 봤을 때 ‘규제를 풀고 노동개혁도 이룰 수 있겠나’라는 확실한 신뢰를 줬을지 걱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노 실장은 “대통령님께서 친노동적이라 많이 알려졌다. 인권변호사로서 그런 이미지가 있다. (하지만) 친기업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계시다”라며 “시장의 중요성에 대해 잘 알고 계시기 때문에 제게 내린 첫 지시가 ‘가급적이면 기업인을 많이 만나라’(고한 것이다)”고 답했다.
 
노 실장은 “기업들이 정말 신나게 기업 활동·경영을 해서, 투자를 통해 성장이 이뤄지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 역할을 해달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또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필요성도 피력했다.
 
그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모든 것을 쥐고 있으니까, 대통령이 좀 더 확고하게 선거제도 개혁 의지를 보여달라”며 “대통령으로서 그래도 ‘국정문제에 대해 (당 대표를) 모시겠다. 뭐 국물에 밥 한 끼라도 먹자’는 말씀도 없고, 생각도 없으신 것 같다”고 토로했다.
 
강 정무수석은 손 대표와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는 철저히 정부와 함께 양 바퀴로 굴러갈 파트너”라며 “손 대표 말씀을 (문 대통령에게) 잘 보고해드리고, 그에 대한 답변은 또 조만간 드리겠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