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이혼하는 아마존 CEO에…"그것은 아름다울 것"

중앙일보 2019.01.11 12:55
트럼프 대통령과 아마존 CEO 베이조스. [사진 CNBC]

트럼프 대통령과 아마존 CEO 베이조스. [사진 CNBC]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혼을 결정한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에게 "행운을 빈다"고 '덕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멕시코와 국경을 맞댄 텍사스주를 향해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혼하는 베이조스에게 해줄 말이 있이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그에게 행운을 빈다. 그것은 아름다울 것"이라고 말했다.  
 
2차례 이혼 경험이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슨 의미로 '아름답다'고 말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사진 베이조스 트위터]

[사진 베이조스 트위터]

다만 평소 '아마존 때리기'에 집중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베이조스에게 '덕담'을 하자 미 언론들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이는 모습이다.  
 
허핑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표적인 베이조스를 저격하고픈 유혹에 저항했다"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아마존이 정부에 세금을 내지 않는다. 아마존 때문에 소매상이 큰 피해를 봤고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공격했다.  
 
이에 대해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최고 부호 명단에서 자신보다 순위가 높은 사람에 대해 경쟁의식을 갖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베이조스 CEO와 전 부인 맥켄지. [뉴스1]

베이조스 CEO와 전 부인 맥켄지. [뉴스1]

한편 베이조스는 지난 9일 25년간 함께 산 부인맥켄지(48)와의 이혼을 발표했다. 베이조스 부부는 이날 트위터에 공동 명의로 올린 글에서 "우리는 오랜 사랑의 기간과 이혼 재판 끝에 이혼하기로 했다"며 "이혼 후에도 소중한 친구로 서로의 삶을 계속 공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베이조스 트위터]

[사진 베이조스 트위터]

베이조스는 월스트리트에서 헤지펀드 매니저로 일하던 중 같은 회사에서 일하던 소설가 출신의 매켄지를 만나 1993년 결혼했다. 현재 세 아들과 중국에서 입양한 딸 하나를 두고 있다.  
 
블룸버그 추산에 따르면 제프 베이조스의 자산은 1370억달러(약 153조6000억원)에 달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