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양승태, 회견은 검찰 밖에서…포토라인은 그냥 지나쳐

중앙일보 2019.01.11 10:10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출두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출두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사법 농단 사태’의 중심에 있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검찰에 소환됐다.
사법 수장이었던 전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조사받는 것은 사법 사상 처음이다.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의 핵심 피의자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검찰 소환 직전, 검찰 청사가 아닌 대법원을 향했다.
사법 수장으로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것에 대한 반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탑승한 승용차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 도착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탑승한 승용차가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 도착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출두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정문에서 하차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출두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정문에서 하차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 전 대법원장은 오전 9시에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법원 정문에 도착했다.
검은색 그랜저 승용차에서 내린 양 대법원장은 자신이 10여 년 넘게 근무했던 대법원 청사 안으로 들어가지 않고 정문 바리케리이트 앞에 서서 자신의 소신과 생각을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먼저  "재임 기간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먼저 제 재임 기간 동안 일어났던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후 "편견이나 선입견 없는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소명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고, '부당한 인사개입이 여전히 없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변함없는 사실입니다"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도중 "양승태 구속하라",  "양심이 남아있다면 기자회견 당장 중단하고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십시오"라는 시민단체 회원들의 구호와 함성이 계속됐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 청사 정문 바리케이트를 넘고 있다..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 청사 정문 바리케이트를 넘고 있다..오종택 기자

그는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여러 사람이 수사당국으로부터 조사까지 받은 데 대해서 참으로 참담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소환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소환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재임기간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재임기간 일어난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 오종택 기자

양 전 대법원장은 다만 "이 자리를 빌어 국민 여러분께 우리 법관들을 믿어 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며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자기들 각자의 직분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 했고, 저는 그 말을 믿고 있다"며 "나중에라도 만일 그들에게 과오가 있다고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고 제가 안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청사 정문에서 검찰로 가기 위해 차에 오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청사 정문에서 검찰로 가기 위해 차에 오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출두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출두에 앞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양 전 대법원장은 시민단체 회원들의 함성과 구호를 뒤로한 채 담담한 표정으로 승용차에 올라 검찰로 향했다.
대법원 앞 기자회견을 5분 만에 마친 오전 9시 8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 입구에 도착했다.
승용차에서 내린 양 전 대법원장은 200여명의 취재진을 거침없이 지나쳐 바로 청사 안으로 직진했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 질문에 아무 말 없이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임현동 기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 질문에 아무 말 없이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임현동 기자

단 2명의 풀기자(POOL)가 "강제징용 소송 개입이 국민들의 사법 불신을 키울 수 있다는 생각을 안 해봤나", "법관 인사 불이익 조치가 없었다고 했는데 아직도 그렇게 생각하나" 등의 질문을 던졌으나 입을 굳게 다문 채 현관문을 통과했다.
그가 포토라인을 빠져나가는 데 단 10초였다.   
단 2명의 POOL기자가 검찰에 소환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질문했으나 양 전 대법원장은 입을 굳게 다문 채 포토라인을 지나쳤다. 임현동 기자

단 2명의 POOL기자가 검찰에 소환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질문했으나 양 전 대법원장은 입을 굳게 다문 채 포토라인을 지나쳤다. 임현동 기자

 
양 전 대법원장이 공개적 자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6월 경기 성남시 자택 앞 '놀이터 회견' 이후 7개월 만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징용소송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건 등 40여개 혐의를 두고 검찰과 법리를 다툴 전망이다
 
오종택 기자 
 
 
 
서소문사진관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