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영 욕지도 인근서 낚시어선 전복…12명 구조·2명 수색 중

중앙일보 2019.01.11 09:09
11일 통영 욕지도 인근 해상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사고 위치. [사진 해경]

11일 통영 욕지도 인근 해상서 발생한 낚싯배 전복사고 위치. [사진 해경]

11일 오전 4시57분쯤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에서 약 80㎞ 떨어진 해상에서 9.77t급 낚싯배(무적호)가 전복됐다. 사고 어선은 전날 오후 전남 여수 국동항을 출항했다. 사고 해상 인근을 지나던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이 전복된 무적호를 보고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통영해양경찰서에 신고했다. 
 

전날 여수 국동항 출항 갈치 낚시배
실종자 구명조끼 입었는지 확인 안돼

통영해경은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진행해 이날 오전 8시30분 기준 승선 인원 14명 중 12명을 발견, 구조했다. 2명은 아직 수색 중이다. 배에 탄 인원 14명 중 낚시객은 12명이다. 승선인원은 초과하지 않았다. 구조된 2명은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된 낚시객 등은 전남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장에는 경비함정 14척, 해경 항공기 4대, 해군 함정 4척, 소방함정 1척 등이 동원된 상태다. 해경의 구조 협조 요청을 받은 민간 어선 5척도 사고 해역을 살피고 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실종자가 구명조끼 등을 착용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우선 실종자 구조활동에 집중하고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무적호는 선장 장 최모(57)씨와 선원 한 명, 낚시객 12명을 태우고 전날(10일) 오후 1시 20분쯤 갈치낚시를 하려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출항했다. 
 
통영·인천=위성욱·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