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일 벗는 '삼성 갤S10'···내달 20일 애플 '안방'서 공개

중앙일보 2019.01.11 01:25
삼성전자 갤럭시S10 언팩 행사 초청장. [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S10 언팩 행사 초청장. [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S10이 다음 달 중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된다. 삼성전자는 11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공개행사(언팩) 초청장을 보내 오는 2월20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 출시 10주년 기념 행사를 열고 갤럭시S10 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장소는 경쟁사 애플이 아이폰 6와 아이폰 7을 처음 공개했던 실내경기장으로, 행사는 글로벌 파트너사와 미디어 등에서 약 3000명이 참석해 진행된다. 또한 영국 런던에서도 로컬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갤럭시 S10의 공개 시기는 평소보다 일주일가량 빨라졌다. 삼성전자는 보통 S시리즈를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 전날 공개했다. 그러나 갤럭시S10 이 '갤럭시' 브랜드 10주년을 맞아 내놓은 프리미엄폰인 만큼 제품 차별화를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아울러 경쟁사 애플을 뛰어넘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과거 갤럭시S3 언팩 행사는 런던에서, 갤럭시S4·갤럭시S8 언팩 행사는 미국 뉴욕에서 한 바 있다. 애플의 '안방'인 샌프란시스코 언팩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는 갤럭시 10주년을 맞는 기념비적인 해"라며 "샌프란시스코는 주요 기술 발전의 허브이자 삼성전자의 중요한 파트너들이 위치한 곳으로 갤럭시 신제품을 출시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기본 모델(6.1인치), 플러스(6.44인치), 보급형인 라이트(5.8인치 플랫 디자인)와 3월 이후 5G를 지원하는 모델 등으로 구분될 것으로 보인다. 기본 모델은 후면 듀얼 카메라, 전면 싱글 카메라를 탑재하고, 플러스 모델은 후면 트리플(3개)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 5G 모델은 후면에 쿼드(4개) 카메라를 장착할 전망이다. 
 
상위 2개 모델에는 물이나 흙이 묻어도 지문을 인식할 수 있는 퀄컴의 초음파 기반 지문인식 센서가 전면 디스플레이에 내장된다. 이번 초청장에서 삼성전자는 단계적으로 색상에 변화를 주는 '그래디언트' 효과를 암시했다. 외신 등은 갤럭시S10이 3월 8일 출시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한편 삼성전자가 MWC직전 갤럭시S10 단독 공개 행사를 열기로 결정하면서 MWC에서는 폴더블폰이 내놓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가전 전시회 CES에서 주요 파트너사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전자가 2월 20일 행사에서 폴더블폰도 공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폴더블폰의 내용은 '갤럭시 폴드'나 '갤럭시 F'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